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벡스코, 용역업체 직원 정규직 전환 갈등…절차 '올스톱'

송고시간2019-05-29 17:11

협의안 도출됐지만…노조 "구두 협의 무시" vs 사측 "협의서대로"

벡스코
벡스코

[벡스코 제공]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벡스코가 자회사를 설립해 용역업체 직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하고 지난해 협약서까지 도출했지만, 처우개선 조건을 놓고 양측의 갈등이 불거지며 관련 절차가 모두 중단됐다.

29일 벡스코와 노조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벡스코는 용역업체 파견직원,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노사전문가협의회'를 구성해 용역직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협의했다.

벡스코에는 3개 용역업체에서 파견돼 경비·주차·미화 업무를 담당하는 154명의 비정규직 직원이 있다.

협약서에는 벡스코가 자회사를 설립해 용역직원을 모두 직고용하고, 경비·주차 등 고령자도 할 수 있는 업무의 정년을 65세로 늘리는 내용이 적혀있다.

또 식대 인상, 복지포인트 지급, 건강검진비용 지원 조항도 들어가 있다.

벡스코
벡스코

[촬영 이충원]

하지만 노사는 합의안 도출에도 불구하고 올 초부터 처우개선 조건을 놓고 첨예하게 갈등을 빚고 있다.

노조는 협약서 서명 전 사측이 구두로 검토를 약속했던 추가 처우개선 방안에 대해 논의를 전혀 하지 않는다며 발끈하고 있다.

노조 한 관계자는 "협의안이 정부 가이드라인에 미치지 못하는 부분이 있어 해당 부분을 추가 논의하기로 구두로 답변을 받았는데 이를 지키지 않고 있다"면서 "노동부가 시정을 권고한 시중노임단가 적용이나 정부 가이드라인에 나와 있는 명절 상여금을 지급하라는 것이지만 벡스코가 이를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벡스코는 협의안을 무시하고 있으며 재정 여건상 수용도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말한다.

벡스코 한 관계자는 "지역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법적 의무사항이 아님에도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고 있는데 노조가 무리한 요구를 지속하고 있다"면서 "기존 협의에 7억3천만원의 추가 비용이 들고, 노조 추가 요구사항 이행 시 15억원이 들어가는데 당기순이익 10억원의 벡스코로써는 들어줄 수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벡스코는 자회사 운영을 전면 중단하겠다고 선언한 상태다.

노조 측도 파업 가능성을 내비친다.

노조는 최근 찬반투표를 거쳐 파업에 대한 노조원 동의를 받은 상태다. 지난 22일부터는 벡스코 야외전시장에서 집회도 잇따라 열고 있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