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靑, '통화유출' 강경화 책임론에 "지금 결정할 시기는 아냐"(종합)

송고시간2019-05-29 16:19

"어디까지 책임질지는 추후 문제…정확한 파악·수습 급선무"

강경화, 국무회의서 '정상통화 유출' 보고…靑 "한국당과 대화는 다각도로 노력"

[자료사진]답변하는 강경화 장관
[자료사진]답변하는 강경화 장관

(영종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한미 정상 간 전화통화 내용을 주미대사관의 간부급 외교관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에게 유출한 사건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5.25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29일 한미정상 통화 내용을 유출한 외교관 징계와 별도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에 대한 책임론이 일각에서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 "어디까지 책임져야 하는지는 추후의 문제"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강 장관 책임론에 대한 질문에 "일단은 문제를 정확히 파악하고 수습하는 게 급선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일단 외교부 징계위에서 해당 외교관에 대해 어느 정도로 징계가 결정될지 아직 결론 나지 않았다"며 "그게 결정되면 추후에 궁리해야 할 사항이지 지금부터 그것을 다 상정하고 결정할 시기는 아닌 거 같다"고 언급했다.

'강 장관은 물론 조윤제 주미대사에 대해서도 아무런 조치가 없다'는 거듭된 지적에도 그는 "그 부분에 대해선 현재로서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강 장관이나 조 대사의 사의 표명이 있었는가'라는 물음에 이 관계자는 "알 수 없다"고 대답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는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한미정상 간 통화 내용 누설 행위와 관련한 강 장관의 보고가 이뤄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무회의 안건은 아니었으나 부처 보고 형태로 보고가 진행됐다"며 "그 내용은 기존의 외교부 입장이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회의에서 "외교적으로 극히 민감할 수 있는 정상 통화까지 정쟁의 소재로 삼고 이를 '국민의 알 권리'라거나 '공익제보'로 두둔하고 비호하는 정당의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한국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청와대 안팎에서는 이러한 강한 어조의 비판이 한미 정상회담 일정 조율을 비롯한 외교·안보 현안이 확인되지 않은 채 외신에 보도되는 등에 대한 문제의식에 기반을 두고 나온 것이라는 해석이 제기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발언이 청와대와 한국당 간 대화를 더 어렵게 할 수 있지 않으냐는 지적에 대해 "야당과 대화하겠다는 의사는 이미 밝혔다"며 "외교기밀 문제는 그런 대화와 별개로 매우 중대하고 엄중한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화는 대화대로 이뤄지도록 다각도로 노력하는 것으로 안다"고 부연했다.

이 관계자는 "야당과 대화하겠다는 노력의 취지를 강조하는 이유는 민생 문제를 풀기 위해 (한국당이) 국회로 와서 대화해야 하기 때문"이라며 "이는 저희의 일관된 입장으로, 변화가 없다"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