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경원 "지하벙커서 선거기획하나…북풍정치, 총선서 반복 의심"(종합)

송고시간2019-05-29 15:15

서훈·양정철 만남 비판…"선거공작의 냄새…정치 최고의 먹구름"

"文정부, 靑캐비닛 열어 기밀 공개…기밀 누설 운운할 자격 있나"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9일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회동과 관련, "지하 선거벙커와 같은 곳에서 여론을 움직이고 선거를 기획하고 있는 것 아닌지 정치 퇴보의 먹구름이 드리우고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 관권선거 의혹 대책위 회의'에서 "최고 정보 권력자와 더불어민주당의 최고 공천 실세의 어두운 만남 속에 선거 공작의 냄새를 맡을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살생부, 뒷조사, 사찰 등의 단어가 떠오른다"며 "동석한 기자는 대북 담당이라고 하는데 정권의 지지율이 떨어지고 위기가 닥치면 북한 관련 이슈를 키워서 여론을 휩쓰는 북소리 정치, 북풍 정치가 내년 선거에서 반복되는 것 아닌지 의심이 든다"고 했다.

그러면서 "서 원장이 민감한 시기에 민주당의 총선기획자와 만난 것은 부적절한 처신일 뿐 아니라 정치적 중립의무를 매우 심하게 위반한 것"이라며 "단순히 사적인 만남으로 피해갈 일이 아니라 당장 그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국회 정보위는 민주당이 반대해서 소집도 안 되는데 떳떳하고 사적 만남에 불과했다면 왜 정보위 소집에 응하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나경원 "지하벙커서 선거기획하나…서훈, 정치중립의무 위반"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fbzOiqT5Vkw

나 원내대표는 오후에 열린 의원총회에서 강효상 의원의 외교기밀 누설 논란과 관련해 "3급 기밀이라고 돼 있지만 자의적인 기밀이다. 기밀이란 도장이 찍혔다고 모두 기밀이라 할 수 있나"라며 "핵심 내용을 보면 국익 훼손이 아니라 체면 훼손이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 정권이 기밀 누설 운운할 자격이 있는지 묻고 싶다. 청와대는 정치보복을 위해 청와대 캐비닛을 열어 많은 기밀을 공개했다"며 "기밀 누설 운운하고 우리 당 의원을 고발하는 것을 보면 국회를 정상화시키지 못하도록 대통령과 청와대가 기획하는 게 아닌가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운영 근본 문제만큼은 상식을 지켜야 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대통령께서 상식적으로 판단해주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나경원 '국정원 관권선거 의혹 대책위에서'
나경원 '국정원 관권선거 의혹 대책위에서'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 관권선거 의혹 대책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5.29 kjhpress@yna.co.kr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