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넷플릭스 "낙태 금지한 조지아주에서 제작 중단 고려"

송고시간2019-05-29 05:58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최대 온라인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Netflix)가 사실상 낙태를 금지하는 '심장박동법'이 입안된 미 남부 조지아주에서 유명 시리즈를 포함해 콘텐츠 제작 활동을 중단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넷플릭스
넷플릭스

할리우드 연예매체 데드라인은 28일(현지시간) "넷플릭스가 낙태 금지법에 맞서는 첫 번째 메이저 제작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넷플릭스 최고 콘텐츠책임자(CCO) 테드 세런도스는 "우리에게는 조지아주 제작 현장에서 일하는 많은 여성이 있다"면서 "그들의 권리가 침해된다면, 우리는 미국시민자유연맹(ACLU) 등과 협력해서 법정에서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세런도스는 "조지아주에서 (낙태금지)법이 발효하면 전체 투자를 재검토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지아주에는 영화·TV 제작에 주 정부 차원의 세제 혜택을 부여하면서 많은 제작사가 입주해 있다. 넷플릭스도 '리버레이터', '크리스마스 온 더 스퀘어', 인세이셔블 2', '오자크 시즌 3' 등 많은 콘텐츠를 조지아에서 제작 중이다.

앞서 조지아주 의회는 태아의 심장박동이 감지된 이후의 낙태를 금지하는 법률을 마련했다. 통상 임신 6주 이후의 낙태 수술을 불법화하는 것으로, 사실상 낙태를 전면 금지하는 법률로 받아들여 진다.

할리우드 배우 중에서도 '미투' 운동에 앞장섰던 알리사 밀라노 등이 낙태금지 법안에 대한 반대 운동을 주도하고 있다.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