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북도의회 "영광원전 이상징후로 불안감 고조…안전대책 필요"

 전북도의회 한빛안전 대책위
전북도의회 한빛안전 대책위(전주=연합뉴스) 최영수

(전주=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전북도의회 영광한빛원자력발전소 대책특별위원회(한빛원전특위)는 28일 기자회견을 열어 "전남 영광의 한빛원전 1호기에 이상징후가 발견돼 지난 10일부터 수동 정지했다"며 잦은 가동 중단과 관리부실로 도민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빛 1호기는 재발 방지대책이 마련될 때까지 무기한 가동이 중지된 상태다.

전남 영광읍 홍농읍에 세워진 한빛원자력발전소는 1986년부터 가동하고 있으며, 비상시 주민 소개범위인 '방사선 비상계획구역'인 30㎞ 내에는 전북 고창과 부안도 포함돼 있다.

특히 비상계획구역 면적과 거주인구는 전남과 전북이 5:5로 같은 비율이다.

한빛원전특위는 "한빛원전이 9개월 정기검사를 마치고 제어봉 제어능력 측정시험 중 이상징후가 발견됐고, 무면허 정비원이 제어봉을 조작했다"며 "특히 원자로 열출력이 제한수치의 3.5배까지 급증했는데도 12시간 이상 계속 가동해 폭발로 이어질 뻔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원전 접근지역인 고창과 부안은 주민피해가 심각한 상황이지만 (발전소에 대한 보상성격인) 지역자원시설세를 한 푼도 받지 못해 '피해는 함께, 보상은 배제'되는 불합리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고창과 부안지역 방재예산은 1억원밖에 안 된다고 말했다.

특위는 ▲ 부실점검으로 재가동을 승인한 원자력위원회 책임자와 원전 관련자 처벌 ▲ 원전사고 재발방지대책 수립 ▲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검토위원회에 원전 인근지역 당사자 참여 ▲ 원자력에 대한 지자체와 민간감시센터의 규제 및 감시권한 강화 ▲ 전북 내 방사선 방재예산 지원 확대 등을 촉구했다.

k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5/28 11: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