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방정가 브리핑] 울산시의회, 자원순환 정책 방향·대책 논의

울산시 자원순환 정책 수립 간담회
울산시 자원순환 정책 수립 간담회[울산시의회 제공]

▲ 서휘웅 울산시의원은 27일 의회 다목적실에서 울산광역시 자원순환 정책 수립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

간담회에는 박경종 한국폐기물자원순환진흥원 위원장, 박상재 울산자원순환사업협동조합 사무총장, 박용춘 이사, 권오섭 대한주택관리사협회장 등이 참석해 울산 폐기물과 재활용 현황을 짚어보고 향후 나아가야 할 방향과 대책을 함께 논의.

서 의원은 "전 세계적인 추세인 경제성장과 소비 증가로 막대한 양의 폐기물 발생은 불가피한 상황이지만 이를 효과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근본적이고 적극적인 자원순환 정책이 필요하다"며 "오늘 간담회는 현장에서 오랫동안 폐기물과 재활용 관련 일을 해 오신 분들과 함께 자원순환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누기 위해 마련했다"고 설명.

박경종 한국폐기물자원순환진흥원 위원장은 "오늘날 대량생산·대량소비·대량폐기 패턴은 심각한 사회적·경제적 문제들을 야기하고 있어 국가 환경정책에 있어 중요한 사안이 됐고, 자원의 효율적 이용과 폐자원의 재활용 등을 통한 자원순환 사회체제 확립이 중요한 과제로 대두됐다"고 지적.

박 위원장은 이어 "현행 폐기물관리법만으로는 자원순환 사회 구축을 이뤄내기 어렵기 때문에 자원순환 정책을 폐기물 정책과 분리해 제도를 만들고 정책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여.

권오섭 대한주택관리사협회장은 "배출자에게만 분리수거를 의무화하는 것보다 생산단계에서부터 분리수거가 용이하도록 하는 것이 자원 재활용에 효율적인 방안이 될 것"이라며 "유치원·초등학교부터 환경 교육을 해 사회적 인식변화도 끌어내야 한다"고 강조.

서 의원은 "환경문제는 하루 이틀 논의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며 "오늘은 거시적인 부분을 논의했다면 향후 토론회, 세미나 등을 거쳐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밝혀.

그는 이어 "민관이 협동해 노력한다면 환경·자원순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이 나올 것이고, 이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다짐.

(울산=연합뉴스)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5/28 07: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