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양정철 "서훈과의 만남, 인간적 도리…정치·선거얘기 안했다"

"만찬참석자들 서로 아는 오랜 지인…'비밀 회동'은 허황된 프레임"
택시비 대납 보도엔 "식사비 15만원 먼저 내 그중 5만원 돌려준 것"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은 27일 서훈 국가정보원장과의 만남에 대해 "정치 행위가 아니라 저의 사람으로 해야 할 도리, 인간적 예의에 해당하는 일이었다"고 밝혔다.

양 원장은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얼마든지 더 미행하고 더 도촬(도둑 촬영)을 해도 거리낄 게 없다. 정치 위에 도리가 있고 의리가 있다. 2년 동안 떠나 있어서 안에서 고생한 분들에 대한 미안함과 애틋함이 있다"고 말했다.

회동 마친 서훈과 양정철
회동 마친 서훈과 양정철(서울=연합뉴스) 서훈 국정원장(왼쪽)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오른쪽)이 지난 21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한정식집에서 회동을 마친 뒤 식당 밖으로 나오고 있다. 2019.5.27 [더팩트 제공] photo@yna.co.kr

양 원장은 회동 성격과 관련, "당일 만찬 참석자들은 모두 서로 아는 오랜 지인이었다"며 "정치 얘기, 선거 얘기를 했다가는 피차가 민망해지는 멤버들이었다"고 야권 일각에서 제기하는 총선 개입 논란을 일축했다.

그러면서 "남들 눈을 피해 비밀회동을 하려고 했으면 강남의 식당에서 모이지도 않았을 것"이라며 "대한민국 국정원장이 비밀 얘기를 할 장소가 없어 다 드러난 식당에서 누군가를 만났다는 가정 자체가 정치를 전혀 모르는 매체의 허황된 프레임"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비밀 얘기를 나눠야 할 눈치 보이는 회동이라면 어떻게 둘이 함께 당당히 걸어 나와 한참 더 얘기를 나누고 예의를 갖춰 헤어지는 모습을 다 노출했겠나"라며 "다만 (동석한) 지인들의 경우 공직자도 아닌 민간인 신분을 프라이버시 고려 없이 일방적으로 공개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양 원장은 서 원장과의 회동을 보도한 매체에 대해 "여의도 당사에서부터 지하철, 식당까지 저를 미행하고 식당 근처에 차를 세워둔 채 블랙박스로 영상을 촬영한 것으로 안다"며 "식당 안의 상황을 전혀 알지도 못한 채 추측과 억측으로 무책임한 주장을 확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회동이 있던 음식점 주인이 양 원장의 택시비를 대납해줬다는 별도 보도에 대해선 "제 식사비는 제가 냈다"며 "현금 15만원을 식당 사장님께 미리 드렸고, 귀국해 오랜만에 식당을 찾은 제가 반갑고 여전히 놀고 있는 줄 알고 짠하다며 그중 5만원을 택시기사 분에게 내준 것"이라고 적극 해명했다.

양 원장은 "모처럼 귀국해 옛 지인들을 만나고 인사를 하고 밥을 먹고 음식값 낸 것에서 택시비 5만원 깎아준 일이 5시간 미행과 촬영과 파파라치에 노출된 전부"라고 말했다.

취재진 질문 받는 양정철
취재진 질문 받는 양정철(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후 자신과 서훈 국정원장이 독대했다는 한 언론 보도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5.27 toadboy@yna.co.kr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7 18: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