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단절됐던 정동 한양도성 순성길 이어진다…역사 탐방로 조성

송고시간2019-05-28 11:15

돈의문 터∼소의문 터 750m 구간…9월 준공해 일정 시간 개방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사유지가 있어 끊겼던 한양도성 순성길 정동 구간이 연결된다.

서울시는 한양도성 순성길 숭례문 구간(백범광장∼돈의문 터, 1.8㎞) 중 사유지로 인해 단절됐던 정동 지역을 연결해 역사탐방로를 조성한다고 28일 밝혔다.

해당 구간은 순성길 총 6개 구간, 25.7㎞ 중 돈의문 터∼창덕여중∼이화여고∼러시아대사관∼소의문 터로 이어지는 750m 구간이다. 일제가 1914년과 1915년 각각 소의문과 돈의문을 철거하면서 훼손된 곳이기도 하다.

이 일대는 한성교회, 이화여고 등 사유지와 도로 등으로 사용됐다. 이 때문에 순성길을 탐방하려는 시민들은 배재어린이공원으로 우회해야 했다.

서울시는 정동 역사재생활성화사업의 하나로 정동 지역에 역사 탐방로를 조성해 순성길을 연결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이화학원, 러시아대사관 등 관련 기관과 협의 끝에 일정 시간 시민에게 개방하기로 했다. 개방 시간은 추후 협의를 거쳐 정할 계획이다.

한양도성 순성길
한양도성 순성길

[서울시 제공]

탐방로 조성 공사는 9월 준공을 목표로 이달 시작한다.

소의문 터에서 러시아대사관에 이르는 250m 구간은 기존 도로를 정비하고, 미개방됐던 러시아대사관에서 창덕여중 후문에 이르는 300m 구간에는 공공보행통로를 만든다. 이화여고 정문과 창덕여중 후문은 전통적인 디자인의 문으로 교체하고, 보행로 바닥에는 한양도성 순성길을 알리는 동판을 설치한다.

창덕여중 후문에서 창덕여중 체육관 앞까지 110m 구간에는 보행자 전용도로를 신설한다. 또 창덕여중 체육관에서 돈의문 터에 이르는 90m 구간은 기존 정동길과 연결되는 우회도로를 만든다.

서울시는 탐방로가 조성되면 한양도성 해설사 투어와 연계해 운영할 예정이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이화학당, 프랑스공사관 터, 유관순 우물터 등 정동의 역사문화자산에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역사 탐방로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양도성 순성길 정동 지역 연결사업 개요
한양도성 순성길 정동 지역 연결사업 개요

[서울시 제공]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