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역·A형간염 관리 전문가조직 신설…대전시의회 입법예고

송고시간2019-05-28 06:30

채계순 의원 "감염병 초기대응 미흡…체계적 관리 조례 마련"

3040세대 A형 간염 '비상'
3040세대 A형 간염 '비상'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A형간염이 빠른 확산을 보이고 있는 30일 오전 서울의 한 병원 관계자가 A형 간염 백신을 들어 보이고 있다. 2019.4.30 mon@yna.co.kr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홍역 집단 발병 사태를 겪은 대전시에 체계적인 감염병 예방과 관리 조례가 마련될 전망이다.

대전시의회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 조례안'을 입법 예고했다고 28일 밝혔다.

채계순 대전시의원이 대표 발의한 조례안에 따르면 시에 감염병 예방·관리 전문기구인 '감염병관리지원단'을 신설한다.

의사 등 관련 전문가로 구성될 감염병관리지원단은 지역 내에서 자주 발생하는 감염병에 대한 분석을 하고 위기대책 방안을 수립한다.

감염병 발생 동향을 모니터하는 한편 전문 기관과의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감염병 예방 등에 관련된 교육을 하거나 교육자료를 개발·보급한다.

조례에는 또 행정부시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감염병관리위원회'를 두도록 명시됐다.

감염병 환자에 대한 긴급 복지지원, 아이 돌봄서비스 등을 시 예산 범위 안에서 할 수 있도록 정했다.

앞서 지난 3월 28일 유성구 한 소아병원에서 홍역 환자가 발생하기 시작해 이 병원에서만 20명의 홍역 확진자가 나왔다.

이날까지 대전의 인구 10만명 당 A형 간염 발생률이 59.76명으로 전국 1위다.

채 의원은 "홍역, A형간염 발생시 대전시의 초기대응이 미흡했다고 판단한다"며 "전문적으로 감염병 대응 기구를 만들어 평시에도 감염병 예방·관리를 체계적으로 하기위해 조례 제정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so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