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중 노조, 물적분할 반발 주총장 점거농성 돌입(종합)

본관선 노사 무력충돌로 부상자 다수 발생…31일 주총 앞두고 갈등 고조
깨진 현대중공업 본관 유리 출입문
깨진 현대중공업 본관 유리 출입문(울산=연합뉴스) 27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 본관 유리 출입문이 깨져 있다. 이날 회사의 물적분할에 반대해 온 현대중공업 노조 조합원들이 본관 건물 진입을 시도하다가 회사 측과 출동했다.2019.5.27 [현대중공업 제공] young@yna.co.kr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회사 물적분할에 반대해 온 현대중공업 노조가 주주총회가 열릴 울산 한마음회관을 점거, 농성에 돌입했다.

노조 조합원 수백명은 이날 오후 3시 30분 한마음회관 안으로 들어가 농성을 시작했다.

노조는 주총장을 안에서부터 막고 오는 31일 예정된 주주총회까지 봉쇄를 풀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노조는 주총장 봉쇄에 앞서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 본관 건물 진입을 시도해 사측과 충돌, 부상자 다수가 발생했다.

조합원 500명가량은 이날 오후 2시 30분께 본관 건물에 진입을 시도했고 본관 내 있던 직원 100명가량이 나와 막아서면서 충돌 사태가 발생했다.

몸싸움이 벌어지면서 현관 유리문이 깨지고 조합원들이 돌과 달걀 등을 던져 직원 7명이 부상해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부상자 중 2명이 깨진 유리에 눈을 다쳤고, 이 중 1명은 실명 위기다"고 말했다.

노조 역시 조합원 수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노조가 주총장 진입을 하는 과정에선 한마음회관 3층 외국인학교 학생 30여명이 하교를 하지 못해 경찰에 도움을 요청하기도 했다.

회사 측은 향후 폭력 사태 책임을 묻겠다는 방침이다.

노조는 앞서 지난 22일 현대중공업 서울사무소 진입을 시도하다가 사측과 충돌하고 경찰관을 폭행해 10명가량이 연행되기도 했다.

노조는 이날 오전 9시부터 부분파업에 돌입한 상태다.

cant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7 16: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