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택시요금으로 받은 100달러…나중에 확인해보니 영화 소품

지난 16일부터 4차례 사용, 거스름돈으로 챙긴 돈만 30만5천원
경찰, 사용자 및 문제의 화폐 출처 추적 중
한 남성이 택시요금으로 낸 영화 소품용 100달러 앞면
한 남성이 택시요금으로 낸 영화 소품용 100달러 앞면[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한 남성이 영화 소품용 100달러 화폐를 택시요금으로 내고 사라져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27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우리말과 영어를 섞어 사용하는 한 남성이 이달 16일부터 24일까지 김해공항 국제선 등에서 4차례에 걸쳐 택시를 탄 뒤 요금으로 영화 소품용 100달러 화폐를 1장씩 냈다.

모두 400달러를 쓴 이 남성은 거스름돈으로 30만5천원을 챙겨 사라졌다.

한 남성이 택시요금으로 낸 영화 소품용 100달러 뒷면
한 남성이 택시요금으로 낸 영화 소품용 100달러 뒷면[부산경찰청 제공]

경찰은 이 화폐 표면에 'M0TION PICTURE USE ONLY'라는 문구가 적힌 것을 토대로 문제 남성이 영화 소품용 화폐를 진짜 화폐로 사용한 것으로 보고 소재를 추적하고 있다.

또 문제의 화폐 출처에 대해서도 조사에 나섰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7 14: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