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부지역 폭우·강풍' 한라산 입산통제…하늘길, 바닷길도 막혀

제주전역 호우 특보…제주·부산 항공편, 전남 여객선 운항 차질
'비에 바람까지'
'비에 바람까지'(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주도에 호우 특보가 내려진 27일 오전 한 시민이 제주시 오라동 주택가에서 우산을 쓰고 걸어가고 있다. 2019.5.27 jihopark@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남부지역에 강풍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리면서 제주도 한라산 입산이 통제되고, 항공기와 여객선 운항에도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27일 제주도 전 지역에 호우 특보가 내려진 북부와 산지에는 호우경보, 동부와 서부, 남부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폭우로 한라산 입산도 통제됐다.

26일 오후부터 이날 오전 9시 30분까지 제주 한라산에는 영실 316㎜, 삼각봉 315.5㎜, 윗세오름 314㎜, 성판악 226.5㎜ 등 최고 3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다.

산지 외 지역에도 서귀포 56.5㎜, 성산 37㎜, 고산 49.8㎜, 색달 140.5㎜, 신례 138.5㎜, 새별오름 134.5㎜, 금악 127.5㎜ 등 많은 비가 내렸다.

제주도 육상 전역에는 강풍주의보, 해상 전역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제주공항에는 강풍·윈드시어(돌풍) 특보가 발효돼 일부 항공편이 예정대로 운항하지 못했다.

부산에도 이날 새벽부터 강한 바람과 함께 비가 내려 항공편 결항과 지연이 속출했다.

김해공항에서는 오전 10시 30분까지 총 40편(국내선 37편·국제선 3편)의 운항이 취소됐다.

김해공항 관계자는 "김해공항에 남풍이 강하게 불고 제주공항에는 윈드시어(돌풍) 특보가 내려져 있어 국내선 출발·도착편 모두 차질을 빚고 있다"고 전했다.

부산은 강수량은 적지만, 지역에 따라 최대순간풍속 초속 15m 정도의 강풍이 불고 있다.

전남 곳곳에도 호우주의보와 강풍주의보가 발효된 데다 바다 물결이 높아 여객선의 발이 묶였다.

이날 오전 서해 남부 전 해상과 남해서부 서쪽·동쪽 먼바다, 남해서부 앞바다 등지에 풍랑주의보가 내려져 제주행 3개 항로 3척을 제외한 52개 항로 89척의 여객선이 결항했다.

(박철홍 전지혜 오수희 기자)

osh998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7 11: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