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한은행, 블록체인 자격검증 기술 비대면 대출에 도입

실시간으로 증명서류 검증 가능…'닥터론'에 우선 적용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한은행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비대면 대출 업무에 필요한 증명서류를 검증하는 시스템을 국내 최초로 도입했다고 27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신용대출에 필요한 기업의 재직확인서나 소득서류는 정부 부처나 공기업 자료를 스크래핑(Scraping)해서 확보할 수 있으나 협회나 단체, 조합 등에 소속된 자격 확인이나 증명서류는 스크래핑을 적용할 수 없다.

고객은 이런 서류를 직접 발급받아 은행에 제출해야 하고 은행도 제출된 서류의 진위를 검증하는 데 적지 않은 시간을 들여야 했다.

신한은행이 이번에 개발한 블록체인 자격검증 시스템은 소속 기관과 은행이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일종의 암호화된 일회용 비밀번호(OTP) 정보를 등록·조회해 고객이 소속 기관의 자격 인증과 기타 증명 사실을 모바일이나 PC에 쉽게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이 블록체인 자격검증 시스템은 적용 상품의 제한이 없고 도입 비용이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다.

신한은행은 우선 '신한 닥터론' 상품에 이 시스템을 적용했다.

고객이 대한병원의사협의회 소속 정회원임을 확인받는 과정이 기존 2∼3일에서 실시간으로 단축됐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블록체인 자격검증 시스템의 도입이 비대면 상품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다양한 비대면 상품 출시로 고객의 편의성 증대와 접근성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한은행 제공=연합뉴스]
[신한은행 제공=연합뉴스]

pseudoj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7 11: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