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북미간 깊은 경의 있어…좋은 일 많을 것"(종합)

일본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서 언급…"북한문제 전진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을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7일 오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도쿄 모토아카사카(元赤坂)의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무역과 북한 문제 등에 대한 논의에 들어갔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회담에서 두 정상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미일 양국 간 긴밀한 연대를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 - 일본 아베 총리 (PG)
미국 트럼프 대통령 - 일본 아베 총리 (PG)[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에 앞서 모두 발언에서 "군사, 무역, 북한에 대해 논의하고 싶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에 대해 "북한 문제도 전진하고 있다"며 "북한은 오랜 기간 로켓을 발사하지 않았고 핵실험도 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그는 "그런 점에서 (관련) 활동은 매우 적다"며 "북미 간에는 (상호) 경의가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최근 매우 작은 활동만이 행해지고 있지만 우리는 다음에 무엇이 일어날지 주의 깊게 보고 있다"고도 거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취임했을 때는 미사일 발사가 반복되고 핵실험도 이뤄져 가장 긴장이 높아졌다"면서 "최근 2년간 많은 변화를 볼 수 있었다"며 "앞으로 건설적인 일이 이뤄지느냐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초 북한의 발사체 발사에도 불구하고 "많은 좋은 일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고 AFP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개인적으로 북한과 많은 좋은 일들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내가 맞을 수도 있고 틀릴 수도 있지만 그렇게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일 관계에 대해 "미일 관계는 견고하며 앞으로도 이 관계를 지속하고 싶다"며 "우리는 서로를 잘 이해하고 신뢰 관계는 매우 강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무역에서는 전향적인 일이 일어나고 있다"고 거론하면서도 미일 무역에 "매우 큰 불균형이 있다"고 지적했다.

아베 총리는 "북한 문제를 비롯해 국제사회가 직면한 다양한 과제, 일본의 과제, 내달 오사카에서 열릴 주요 20개국(G20)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전제 조건을 달지 않은 회담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전달하고 지지를 요청할 것으로 전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일본인 납치 피해자의 가족을 면담한 뒤 아베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구체적인 논의 내용을 설명할 예정이다.

두 정상은 워킹 런치(업무 오찬)를 함께할 계획이다.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5/27 12: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