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18 관련 美 기밀문서 공개" 청와대 국민청원 진행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발췌]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5·18민주화운동의 진실이 담겨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미국 기밀문서를 한국 정부가 나서서 확보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진행된다.

제39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행사위)는 지난 24일 5·18관련 미국 기밀문서 공개를 요구하는 국민청원 절차를 시작했다고 27일 밝혔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100명 이상의 사전 동의를 받아야 내용을 일반에 공개한다.

청원자는 아직 미공개 상태인 자신의 청원 글에 접근할 수 있는 인터넷 주소를 주변에 알려 사전 동의자를 모아야 한다.

행사위가 올린 청원은 이미 100명 이상의 동의를 얻어 이르면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관련 내용이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청원은 5·18과 관련해 미국이 수집·기록한 기밀 자료를 한국 정부가 확보해 달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국내에선 5·18 관련 자료가 전두환 신군부에 의해 왜곡·삭제된 것으로 드러난 만큼 미국이 작성한 기록을 토대로 당시의 진실을 밝혀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에서다.

이들은 미국 정부가 일부 공개했던 기밀문서에 가려진 부분이 있는 만큼 이를 모두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미국 정부로부터 기밀 자료를 모두 10개 항목으로 세분하고 정부의 자료 확보 노력을 촉구하고 있다.

앞서 행사위는 지난 22일 시민 1천114명의 동의를 받아 이러한 내용을 담은 '광주·전남 시도민 선언'을 발표하기도 했다.

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7 10: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