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의장 "국회 상황 마음 무겁다…일모도원의 절박함 커져"

국회 개원 71주년 기념식서 밝혀…국회 파행 장기화 지적
"당장 내일이라도 열릴 것처럼 준비"
방중 앞둔 문희상 국회의장
방중 앞둔 문희상 국회의장(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6일부터 2박3일간 일정으로 중국을 공식 방문하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김포공항 국제선 청사 귀빈실에서 추궈훙 주한 중국대사, 동행 의원 등과 대화하고 있다. 2019.5.6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은 27일 "국회가 장기간 정쟁과 혼란에 휘말려 원활히 돌아가지 못하는 상황이라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국회에서 열린 제71주년 국회 개원 기념식에서 "당장 내일이라도 국회가 열릴 것처럼 준비해주기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공직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등의 처리를 위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당내 일정을 이유로 기념식에 불참했다.

문 의장은 "제20대 국회의 임기 4년 중에 이제 1년이 남았다. 실제로 일할 수 있는 기간은 7개월 정도일 것"이라며 "촛불 민심의 제도화는 제대로 시작도 못 한 채 여전히 지상과제로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한러 의회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고자 이날 러시아를 공식 방문하는 문 의장은 러시아의 대문호 톨스토이의 '기회는 그것을 볼 줄 아는 눈과 붙잡을 수 있는 의지를 가진 사람이 나타날 때까지 가만히 있을 뿐'이란 말을 언급했다.

문 의장은 "눈앞의 이익이 아닌 다음 세대를 생각하며 멀리 보는 정치를 기대한다"며 "제20대 국회의 사명을 깨닫고 천재일우의 기회를 절대로 놓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저 역시 하루하루 '일모도원'(日暮途遠·갈 길은 먼데 해는 저문다)의 절박함이 커지지만, 희망의 끈을 놓지 않을 것"이라며 "국회의장으로서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책무이기에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그동안 법안 소위 정례화와 의무화, 국회 전자청원제도 도입, 외유성 국외출장 논란 원천 차단, 의회외교 강화를 위한 의회외교포럼 출범 등 많은 성과를 거뒀다"며 "눈에 띄지는 않으나, 모르는 사이에 국회 곳곳에서 개혁 작업이 이루어졌고 지금도 진행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우리나라는 지난 1948년 5월 10일 단독 총선거를 통해 국회의원을 선출해 초대 국회를 구성했다.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7 10: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