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여자배구, 28일 벨기에 상대로 VNL 첫 승리 노린다

VNL 1주차 3전 전패 딛고 2주차 벨기에·태국·중국과 대결
승리 다짐하는 라바리니 감독(중앙)과 여자배구 대표팀 선수들
승리 다짐하는 라바리니 감독(중앙)과 여자배구 대표팀 선수들[국제배구연맹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한국 여자배구가 2020년 도쿄올림픽의 전초전인 2019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2주차 레이스에서 첫 승 사냥에 나선다.

이탈리아 출신의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대표팀(세계랭킹 9위)은 28일(한국시간) 오후 4시 30분 중국 마카오에서 벨기에와 VNL 2주차 첫 경기를 벌인다.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VNL 1주차에 터키(세계 12위)와 세르비아(세계 1위), 네덜란드(세계 7위)를 상대로 3전 전패를 기록했던 한국으로선 라바리니 감독의 공격 배구가 조금씩 녹아들면서 선수들의 2주차 활약에 기대가 크다.

라바리니 감독은 대표팀의 주축인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과 이재영(흥국생명), 박정아(한국도로공사), 양효진(현대건설) 등이 빠진 가운데 처음 구성한 선수들을 중심으로 VNL 1주차에 공격적인 스피드 배구를 실험했다.

전위와 후위를 가리지 않는 과감한 공격은 물론 스피드를 바탕으로 한 속공과 적극적인 블로킹 가담이 라바리니식 배구의 핵심이다.

아직 대표팀의 주축 선수들이 가세하지 않은 데다 라바리니 감독 스타일의 공격 배구에 선수들이 익숙하지 않아 범실이 잦았지만 3전 전패 부진에도 가능성을 엿보였다.

특히 1주차 두 번째 경기인 세계 랭킹 1위 세르비아를 상대로 첫 세트를 25-15로 따내며 2주차 경기에 기대를 갖게 했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표승주의 공격 장면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표승주의 공격 장면[국제배구연맹 홈페이지 캡처]

라이트로 나선 김희진(IBK기업은행)이 1주차 3경기에서 가장 많은 34점을 뽑았고, 레프트 강소휘(GS칼텍스)와 표승주(IBK기업은행)도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세터 이다영(현대건설)이 빠른 점프 토스로 경기를 조율한 가운데 점차 조직력이 안정을 찾고 있다.

2주차 첫 상대인 벨기에는 세계 19위로 한국보다 10계단이 낮지만 1주차에 만만찮은 실력을 보였다.

벨기에 여자배구 대표팀 선수단
벨기에 여자배구 대표팀 선수단 [국제배구연맹 홈페이지 캡처]

벨기에는 올해 VNL 1주차 2조에서 세계 3위 미국에 0-3으로 졌지만 불가리아(세계 16위)와 일본(세계 6위)을 각각 3-2와 3-1로 꺾으며 2승 1패를 기록했다.

한국과 역대 상대전적에서 1승 1패로 균형을 맞췄지만 작년 VNL에선 한국에 0-3 패배를 안겼다.

벨기에의 경계 대상 선수는 1주차 세 경기 득점 순위에서 6위(55점)에 오른 레프트 브리트 헤르보츠다.

벨기에 여자배구 대표팀의 주포 헤르보츠
벨기에 여자배구 대표팀의 주포 헤르보츠[국제배구연맹 홈페이지 캡처]

키 182㎝인 헤르보츠는 벨기에 선수 중에서는 큰 편은 아니지만 용수철 같은 탄력을 이용한 타점 높은 공격력을 뽐냈다.

헤르보츠는 미국전에선 9득점에 그쳤지만 불가리아전과 일본전에서는 각각 23점을 뽑아 승리를 이끌었다.

또 전체 득점 순위 17위(34점)에 오른 라이트 카자 글로벨나와 불가리아전에서 14점을 사냥한 레프트 첼리네 게스텔도 벨기에의 득점원으로 꼽힌다.

김사니 SBS스포츠 해설위원은 "대표팀의 주축 선수들이 합류하지 않은 상황에서도 우리 선수들이 열심히 하려는 의욕이 돋보였고, 라바리니 감독이 원하는 공격 배구도 조금씩 살아나고 있다"면서 "한국이 객관적인 전력에서는 밀리지만 벨기에가 1주차 팀들보다는 해볼 만 하다"고 전망했다.

김사니 위원은 이어 "지금은 우리 선수들이 조직력을 맞춰가는 과정이기 때문에 승패 결과보다는 응원이 더욱 필요한 시점"이라면서 "빠르고 공격적으로 하려는 변화된 모습이 눈에 띈다"고 덧붙였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5/27 10: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