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북한 도발행위, 일정 범위 안에 그쳐"

산케이 보도…"트럼프, '남북대화 정체 상태' 거론"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을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의 이달 초 두차례 발사체 발사에 대해 "북한의 도발이 일정 범위 안에 그치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산케이 신문이 27일 보도했다.

신문은 아울러 트럼프 미 대통령이 현재 남북 대화가 정체 상태에 있다는 점을 거론했다고 전했다.

산케이 보도에 따르면 이달 초 북한의 발사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 (북한은) 도발행위를 하고 있지만, 내용은 일정 범위 안에 그치고 있다"고 평가했으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대북 제재를 유지할 필요성이 있다는 인식을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는 일본 정부 고위관리를 인용한 이 기사에서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아베 총리와 의견을 교환하던 중 "한국과 북한 사이에서 전혀 대화가 진척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트럼프-아베, 일본서 5번째 골프 라운딩…2시간30분 '브로맨스'
트럼프-아베, 일본서 5번째 골프 라운딩…2시간30분 '브로맨스'(지바 AP=연합뉴스) 일본을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이 지난 26일 지바현 모바라시에 있는 모바라골프클럽에 도착,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이날 골프장에서 아침 식사를 함께한 뒤 2시간 30분간 함께 골프를 치며 '브로맨스'를 과시했다. 두 정상의 골프 외교는 이번이 5번째다.
leekm@yna.co.kr

산케이는 이 발언을 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비핵화를 둘러싼 한국의 대응에 곤혹스러워하고 있음을 아베 총리에게 전달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신문은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남북 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합의했지만, 북한의 비핵화는 전혀 진전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협의가 정체한 상황을 고려해 발언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을 덧붙였다.

산케이는 또한, "두 정상이 한국에 대한 우려를 공유했다고 한다"고 전했으나, 우려의 대상과 내용이 무엇인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산케이는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으로부터 '와 달라'는 방한 요청을 거듭 받았다는 점도 밝혔다"며 백악관이 내달 오사카(大阪)에서 열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트럼프의 방한 계획을 발표했다는 점을 언급했다.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7 09: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