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럽의회선거 잠정투표율 50.95%…1994년 이후 최고치(종합2보)

벨기에 89.00% 최고…獨·佛 투표율 크게 상승, 伊는 약간 하락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지난 2014년에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던 유럽의회 선거 투표율이 이번 선거에서는 지난 1994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의회는 27일 올해 유럽의회 선거 투표율이 50.95%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994년 56.67%를 기록한 이후 가장 높은 투표율이다.

유럽의회선거 잠정투표율 50.95%…1994년 이후 최고치(종합2보) - 1

유럽의회 선거 투표율은 처음 선거가 실시된 지난 1979년 61.99%를 기록한 뒤 1984년 58.98%, 1989년 58.41%, 1994년 56.67%로 계속 하락했다.

1999년엔 49.51%로 50% 투표율이 무너졌고, 2004년 45.47%, 2009년 42.97%, 2014년 42.61%까지 떨어졌다.

이로써 이번 유럽의회 선거는 일단 '흥행'에는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26일 르 투케에서 유럽의회 선거 투표를 마치고 지지자의 이마에 키스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26일 르 투케에서 유럽의회 선거 투표를 마치고 지지자의 이마에 키스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번 투표율이 지난 2014년 투표율보다 상승한 나라는 20개국, 하락한 나라는 8개국이었다.

특히 독일, 프랑스, 스페인, 폴란드 등 인구가 많은 회원국에서 투표율이 크게 상승했다.

독일 투표율은 61.50%로, 지난 2014년(48.10%)보다 13.40% 포인트나 올랐고, 지난 1989년 68.28% 이후 가장 높았다.

프랑스 투표율은 50.97%로 잠정 집계돼 지난 2014년 투표율(42.43%)보다 8% 포인트 이상 올랐고, 지난 1994년(52.71%) 이후 최고치였다.

스페인의 투표율도 64.43%로 지난 2014년 선거(43.81%)보다 20% 포인트 가까이 급등했고, 스페인에서 처음 유럽의회 선거가 실시된 지난 1987년(68.52%) 이후 가장 높았다.

투표하는 마르크 뤼테 네덜란드 총리 [AFP=연합뉴스]
투표하는 마르크 뤼테 네덜란드 총리 [AFP=연합뉴스]

지난 2004년 이후 유럽의회 선거에 참여해온 폴란드도 역대 선거에서 20%대 투표율을 보이다가 이번엔 43.00%로 크게 올랐다.

폴란드처럼 EU 후발 가입국인 헝가리의 투표율도 43.36%로 지금까지 투표율 가운데 가장 높았다.

유럽연합(EU) 탈퇴를 앞둔 영국의 이번 투표율은 37.00%로, 가장 높았던 2004년 선거(38.52%)에 이어 역대 두 번째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지난 2014년 선거 때 13.05%로 투표율이 가장 낮았던 슬로바키아는 이번에도 EU 회원국 가운데 투표율이 가장 낮았지만 22.74%로 10% 포인트 가까이 올랐다.

반면에 이탈리아의 투표율은 56.09%로 지난 2004년(71.72%) 이후 가장 낮았다. 이탈리아의 투표율은 2009년 66.47%, 2014년 57.22%였다.

유럽의회선거 투표하는 그리스 유권자
유럽의회선거 투표하는 그리스 유권자[아테네 AFP=연합뉴스]

매번 총선과 함께 동시 선거를 하고, 투표의무제를 실시해 매번 선거에서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여왔던 벨기에의 이번 투표율은 89.00%였다. 지난 2014년 선거 때(89.64%)보다 약간 떨어졌지만, EU 회원국 가운데 가장 높았다.

이처럼 이번 유럽의회 선거 투표율이 상승한 것은 '반(反) EU'를 내세우는 극우 또는 민족주의 성향의 포퓰리스트 정당들이 적극적으로 선거에 참여했고, 이에 맞서 위기의식을 느낀 유럽의 통합을 지지하는 '친(親) EU' 성향의 유권자들도 투표에 가세한 결과로 분석된다.

[그래픽] 유럽의회 선거 예상 의석수
[그래픽] 유럽의회 선거 예상 의석수(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지난 23일부터 26일까지 실시된 유럽의회 선거 결과 지난 수십년간 유럽 정치의 중심세력이었던 중도 우파와 중도좌파가 크게 세력을 잃고, 극우 포퓰리스트 정당과 녹색당이 대약진할 것으로 예상됐다.
유럽의회는 26일 밤 개표가 본격적으로 진행되기에 앞서 회원국들의 출구조사 또는 선거전 여론조사를 토대로 제9대 유럽의회 정치그룹별 예상의석 수를 분석해 발표했다. zeroground@yna.co.kr

bing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7 16: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