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키움·토스뱅크 컨소시엄 인터넷전문은행 심사서 모두 탈락

외부평가위 의견 수용…"키움은 혁신성, 토스는 지배구조 적합성서 미흡"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최종구 금융위원장(서울=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성서호 기자 = 키움뱅크와 토스뱅크 컨소시엄이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심사에서 모두 탈락했다.

두 곳 모두 또는 둘 중 한 곳에 예비인가를 줄 것이란 예상을 넘어선 결과다.

금융위원회는 26일 임시회의를 열고 키움뱅크와 토스뱅크가 제출한 예비인가 신청을 모두 불허했다.

이런 결과는 키움과 토스뱅크에 대한 예비인가가 부적절하다고 권고한 외부평가위원회의 의견을 금융위가 받아들인 것이다.

새 인터넷은행 주인 누가 될 것인가?
새 인터넷은행 주인 누가 될 것인가?(서울=연합뉴스)

외부평가위는 키움뱅크에 대해서는 사업계획의 혁신성, 실현 가능성 측면에서, 토스뱅크의 경우 지배주주 적합성(출자능력 등), 자금조달능력 측면에서 각각 미흡해 예비인가를 권고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금융감독원이 예비인가를 불허(동일인 주식보유한도 초과보유 불승인 포함)하는 내용의 심사결과를 금융위에 제출했고 금융위는 이를 받아들였다.

새 인터넷은행 주인은 토스? 키움?
새 인터넷은행 주인은 토스? 키움?(서울=연합뉴스)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에서 두 곳 모두를 떨어뜨린 것은 세간의 예상을 뒤엎는 것이다.

금융업권은 두 곳 모두나, 최소한 둘 중 한 곳에는 인가를 줄 것으로 예상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이날 브리핑에서 "평가 결과를 오전에 들었다"면서 "전혀 예상하지 못했고 상당히 당혹스러웠다"고 말했다.

금융감독원은 외부평가위원회를 구성해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신청한 이들 후보를 대상으로 24일부터 이날까지 비밀리에 합숙심사를 했다.

spee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6 17: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