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청해부대 순직 최종근 하사 오늘 영결식

전우의 마지막 인사
전우의 마지막 인사(창원=연합뉴스) 해군 장병이 지난 25일 청해부대 故 최종근 하사 빈소를 찾아 경례하고 있다. [해군 제공] image@yna.co.kr

(서울=연합뉴스) 독자팀 = 청해부대 28진 최영함 입항 행사 도중 홋줄(정박용 밧줄) 사고로 숨진 고(故) 최종근(22) 하사의 영결식이 27일 엄수된다.

해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해군해양의료원에서 최 하사의 영결식이 거행된 뒤 유해는 같은 날 오후 4시 대전 국립현충원에 안장된다.

지난 24일 경남 창원시 진해 해군기지사령부 내 부두에서 열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행사 중 함 선수 쪽 갑판에서 홋줄이 끊어지는 사고로 최 하사가 숨지고 4명이 크게 다쳤다. 숨진 최 하사의 장례는 사흘간 해군작전사령부장으로 치러졌다.

최 하사의 빈소가 차려진 경남 창원시 진해구 진해 해군해양의료원에는 각계각층의 조문객이 찾아 그의 순직을 애도했다. 또 해군이 마련한 '청해부대 故 최종근 하사 사이버 추모관'에는 고인의 명복을 비는 추모 글과 온라인 국화꽃이 올라왔다.

한편 해군은 사고 직후 해군작전사령부 박노천 부사령관을 반장으로 하는 사고 대책반을 꾸려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jebo@yna.co.kr

기사 제보나 문의는 카카오톡 okjebo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7 0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