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명도집행 수협직원에 끓는 해장국 뿌린 노량진상인 구속

송고시간2019-05-24 11:38

해머 들고 상인에 행패 부린 수협직원 영장은 기각

구 노량진수산시장 상인과 명도집행자 충돌
구 노량진수산시장 상인과 명도집행자 충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지난 20일 구 노량진수산시장에 대한 6차 명도집행 당시 수협 직원들에게 끓는 해장국을 뿌린 상인이 구속됐다. 다음날 해머를 들고 시장에서 행패를 부린 수협직원에 청구된 영장은 법원에서 기각됐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특수상해·부동산강제집행효용 침해 혐의로 체포된 구 시장 상인 차모(51) 씨가 구속됐다고 24일 밝혔다.

차 씨는 명도집행 당시 솥 안에 끓고 있는 해장국을 수협 직원들에게 뿌려 화상을 입히고, 명도집행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차 씨의 범행으로 수협 직원 4명이 얼굴 등 부위에 화상을 입었다.

경찰은 '차 씨의 죄질이 중하고 추가 범행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한편 명도집행 다음날인 21일 구 노량진수산시장에서 1m 크기 해머로 상인의 차를 부수며 행패를 부린 혐의(특수재물손괴 등)로 체포된 수협 직원 황모(39) 씨와 전직 수협 직원 박모(36) 씨는 구속을 면했다.

황 씨 일행의 죄질이 무겁다고 판단한 경찰은 이 둘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혐의를 인정하고 있고, 관련 증거가 모두 수집됐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경찰은 법원이 내린 영장기각 사유를 검토해 영장 재신청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은 구 노량진수산시장에서 벌어지는 불법행위에 대해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