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KT 부정채용' 김성태 소환 검토…"부르면 비공개"

송고시간2019-05-24 11:32

김성태로 향하는 '채용비리 수사'…검찰, 소환 검토 (CG)
김성태로 향하는 '채용비리 수사'…검찰, 소환 검토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KT 부정채용'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 사건의 핵심 인물인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의 소환 여부나 출석 일정 등을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서울남부지검은 24일 "김성태 의원을 소환할지 검토 중이며, 소환한다면 비공개로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친딸이 2012년 KT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에 부정한 방식으로 합격한 것으로 검찰 수사 결과 드러났다.

올 초 이런 의혹이 제기된 이후 시민단체 등의 고발로 수사에 돌입한 검찰은 그동안 채용 청탁자, 부정채용 합격자 등을 대부분 불러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부정채용을 지시·수행한 것으로 드러난 이석채 전 KT 회장 등을 구속해 재판에 넘기기도 했다.

검찰은 수사의 도화선이 됐던 김 의원의 소환 여부를 두고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김 의원은 이번 수사가 '정권의 정치 공작'이라며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김 의원은 최근 입장자료에서 "그 어느 곳에서도 김성태가 채용 청탁에 연루됐다는 정황은 단 한 군데도 확인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