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순천 등 최고기온 33도…폭염주의보 발효

송고시간2019-05-24 11:34

'벌써 물에 뛰어들 날씨'
'벌써 물에 뛰어들 날씨'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이틀째 광주에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인 16일 오후 광주 북구 문흥근린공원에서 학생들이 운동장에서 나오는 물줄기에 몸을 씻으며 더위를 잊고 있다. 2019.5.16 pch80@yna.co.kr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광주지방기상청은 24일 오전 11시를 기해 광주와 담양·곡성·구례·보성·광양·순천 등 전남 6개 시·군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했다.

폭염주의보는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날씨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발효된다.

이날 광주·전남 각 지역의 낮 최고기온은 28도에서 33도 사이로 내일 낮까지 33도 안팎의 무더운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

앞서 광주와 전남지역에 내려지는 폭염주의보는 지난 16일 해제된 이후 8일 만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일까지 내륙 중심 지역의 낮과 밤의 기온 차가 클 것으로 예상한다"며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