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난해 축산물 수익성 악화…산란계·한우는 손실

송고시간2019-05-24 12:00

(세종=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지난해 육우를 제외하고 소·돼지·닭 등 모든 축산물의 마리당 수익성이 나빠졌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2018년 축산물생산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작년 육계(닭고기) 한 마리당 순수익은 121원으로 전년(149원)보다 18.9% 감소했다.

2016년 연말 발생한 조류 인플루엔자(AI)에 따른 대량 살처분으로 닭의 마리당 수익성이 크게 개선되자 농가에서 사육 마릿수를 늘렸고, 지난해 포화 상태가 오면서 닭고기 가격이 하락했기 때문이다.

계란 생산을 목적으로 사육하는 산란계는 지난해 마리당 순손실이 1천668원이었다. 전년에는 한 마리를 기르면 1만1천814원의 이익을 봤으나 손실로 전환했다. 2013년(-314원) 이후 5년 만의 순손실 전환이다.

이는 계란 도매가격이 2017년에는 10개당 1천794원이었으나 작년에는 1천113원으로 38.0% 내린 데 따른 것이다. 마찬가지로 AI 파동 후 계란값이 좋아지자 농가에서 사육 마릿수를 늘렸고 작년에 포화 상태가 오면서 가격이 떨어졌다.

비육돈(돼지고기)의 수익성도 악화했다.

작년 비육돈 한 마리당 순수익은 전년보다 43.9% 감소한 4만8천원이었다.

2017년 순수익이 8만6천원으로 수익성이 좋자 작년에 농가에서 사육 마릿수를 늘렸고, 이로 인해 돼지가격이 1년 새 11.8% 하락하면서 수익성에 영향을 미쳤다.

한우 물가·가격 하락 (PG)
한우 물가·가격 하락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소의 수익성도 대부분 나빠졌다.

지난해 한우비육우(소고기) 한 마리당 순손실은 5만7천원으로, 전년 순수익 13만3천원에서 순손실로 전환했다. 2014년(-29만3천원) 이후 4년 만의 순손실이다.

한우번식우 한 마리당 순수익은 21만4천원으로 전년보다 8.7%(2만원) 감소했다.

젖소의 순수익은 273만6천원으로 전년보다 0.4%(1만1천원) 줄었다.

육우만 모든 농가를 통틀어 유일하게 수익성이 개선됐지만 적자 상황은 여전했다. 지난해 육우 한 마리를 키우면 49만2천원의 손해를 봐, 전년 손해 95만3천원보다는 그 폭이 감소했다.

통계청은 "한우와 젖소는 노동비, 가축비 등 사육비가 올라 수익성이 나빠졌고, 육우는 축산물 판매가격이 올라 수익성이 개선됐다"고 말했다.

작년 축산물을 생산하는 데 들어간 비용은 계란을 제외한 모든 축종에서 전년보다 늘었다.

한우비육우(8.7%), 송아지(4.8%), 육우(4.5%), 육계(2.0%), 우유(1.1%), 비육돈(0.1%) 순으로 증가 폭이 컸다.

통계청은 한우비육우와 육우는 가축비, 송아지와 우유는 노동비, 육계와 육우는 사료비가 올라 생산비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계란은 가축비와 사료비가 줄면서 생산비가 전년 대비 18.6% 감소했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