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입항행사 해군 청해부대 '최영함' 갑판서 '펑'…병사 4명 다쳐

송고시간2019-05-24 11:16

선박 정박용 밧줄 갑자기 풀리며 병사들 친 듯

청해부대 입항식서 사고 발생…4명 부상
청해부대 입항식서 사고 발생…4명 부상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24일 오전 10시 15분께 경남 창원시 진해구 진해 군항에서 열린 해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환영식 중 배 앞부분에서 홋줄(배가 정박하면 부두와 연결하는 밧줄)이 풀리는 사고가 발생해 군이 현장을 살피고 있다.
이 사고로 현재까지 4명이 다친 것으로 확인됐다. 2019.5.24 image@yna.co.kr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김동민 기자 = 소말리아 아덴만에서 임무 수행을 마치고 돌아온 해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환영행사 도중 사고가 발생해 병사 4명이 다쳤다.

24일 오전 10시 15분께 경남 창원시 진해구 진해 해군기지사령부 내 부두에 정박한 청해부대 최영함 선수 쪽 갑판에서 '펑' 하는 소리와 함께 병사 4명이 쓰러졌다.

이 사고로 1명은 얼굴에, 3명은 팔 등에 상처를 입고 구급차로 군 병원으로 이송됐다.

해군은 일단 배를 정박시킬 때 사용하는 홋줄(배가 정박하면 부두와 연결하는 밧줄)이 갑자기 풀리면서 '펑' 소리와 함께 병사들을 치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파악했다.

사고 당시 부두에는 최영함 장병 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청해부대 입항 환영행사가 열리고 있었다.

해군 청해부대 환영행사 중 사고…군인 5명 사상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ov4SOyTHFMA

청해부대 28진 '최영함'(4천400t)은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에서 6개월 동안 선박호송과 해적퇴치 임무 등을 수행한 후 이날 귀항했다.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