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어린이집 130곳에 영유아 클라우드 서비스 지원

송고시간2019-05-24 11:08

등·하원 알림, 실시간 위치확인 등…전국 첫 도입

어린이집
어린이집

[연합뉴스 자료]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지역 어린이집에 전국 처음으로 영유아 클라우드 서비스가 도입된다.

부산시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11월까지 지역 어린이집 130여 곳에 최신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한 영유아 클라우드 서비스를 무상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영유아 클라우드 서비스는 회계·노무·문서관리 등 기관관리 분야와 등·하원 알림·실시간 위치확인 등 교육안전 분야, 교육계획안·교수 자료 등 교육 콘텐츠 분야, 전자알림장 등 교육지원 분야로 나뉜다.

이 중 교육 콘텐츠 분야는 다양한 멀티미디어 서비스와 증강현실(AR)을 활용한 교육 자료, 해외 원어민과의 실시간 화상영어 등 서비스를 지원한다.

교육 안전서비스는 스마트폰 앱으로 통학 차량 위치와 차량 탑승, 등·하원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알림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밖에 학부모 소통을 위한 전자알림장, 전산화한 회계·문서관리 서비스 등도 제공, 교사가 아이들에게 전념할 수 있는 교육환경을 조성한다.

이인숙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은 "영유아 분야 클라우드 서비스 도입으로 아이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양질의 교육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아이와 부모, 보육 종사자 모두가 만족하는 스마트 보육환경을 조성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영유아 클라우드 서비스 지원사업은 부산지역 어린이집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부산정보산업진흥원 홈페이지(www.busanit.or.kr)에서 확인하면 된다.

josep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