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군산시·서천군 공동 개최 '금강역사영화제' 개막

송고시간2019-05-24 11:43

금강역사영화제 포스터
금강역사영화제 포스터

[금강역사영화제 사무국 제공]

(군산=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금강을 사이에 둔 이웃인 전북 군산시와 충남 서천군이 공동 주최한 '제2회 금강역사영화제'가 24일부터 사흘간 열린다.

군산시와 서천군은 역사적 상처를 극복하고 우호 관계를 돈독히 하기 위해 영화제를 공동 기획했으며, 근현대사를 주제로 한 영화를 집중적으로 상영한다.

두 지역은 오랜 기간 공동생활권을 형성했고, 일본 강점기에는 수탈의 아픔을 함께 경험했다.

일제 치하에서 대우를 받지 못한 이들의 삶과 사랑을 담은 '국화와 단두대', 광주민주화운동을 다룬 다큐멘터리 '김군', 기지촌 여성의 삶을 통해 시대의 아픔을 드러낸 군산 로케이션 작품 '아메리카 타운', 서천 출신 박서림 작가의 작품을 영화로 만든 '장마루촌의 이발사' 등 15편이 선보인다.

금강역사영화제 사무국이 역사영화 3선으로 꼽은 '연산군', '취화선', '사도'도 특별 상영한다.

군산 예술의전당과 CGV군산, 서천군 기벌포영화관에서 영화를 상영하며, 25일과 26일은 군산 근대건축관과 서천 미디어문화센터 광장에서 야외 상영도 한다.

공식 개막식은 이날 오후 7시 군산 예술의전당 특설무대에서 열리며 이후 개막작 '바람의 소리'가 상영된다.

폐막식은 서천군 미디어문화센터에서 개최한다.

doin1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