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교육청, 1조6천억원 증액 추경…고교무상교육에 374억 투입

송고시간2019-05-24 11:00

학교 65곳 신·증설 933억원…학교시설 개선에 1천651억원

교사 업무용 휴대전화 지급 3억7천만원…지방채 조기상환 7천834억원

서울특별시교육청
서울특별시교육청

[촬영 안철수]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서울시교육청이 고등학교 무상교육 시행과 공립유치원 신설 등을 위해 1조6천억원대 예산을 추가 확보하기로 했다.

서울시교육청은 기존 예산보다 1조6천256억원이 늘어난 2019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24일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추경안을 보면 2학기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와 사립 특수목적고를 뺀 전체 서울 고교 3학년생 7만2천180명을 대상으로 무상교육을 시행하기 위해 374억7천200만원이 편성됐다.

2학기 고3 무상교육에 필요한 총예산은 660억원으로 교육청이 전체의 56.7%를 부담하는 셈이다. 무상교육이 고교 2학년까지 확대되는 내년에는 2천539억원, 전 학년에 실시되는 후년에는 3천685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교육청이 사립유치원을 사들인 뒤 공립으로 바꾸는 매입형 유치원 9곳을 포함해 65개 유치원·초등학교·중학교·특수학교를 신·증설하는 데 933억9천900만원이 추가 편성됐다. 학교시설 증·개축과 개선예산은 1천651억9천300만원이 증액됐다.

이밖에 석면지도 오류로 기존 '무석면 학교'의 석면 현황을 재조사하는 데 28억3천400만원, 미세먼지 대책으로 설치된 학교 공기정화장치 유지·관리와 체육관 청소비 지원에 19억1천300만원, 급식실 작업환경 개선과 안전관리에 14억1천900만원의 예산이 책정됐다.

또 국가관리회계시스템(에듀파인)을 도입한 사립유치원에 교재교구비를 추가로 지원하는 사업에 6억원, 유치원 3세반과 초중고 1학년 담임교사 2천800여명에게 업무용 휴대전화를 지급하는 시범사업에 3억7천300만원이 편성됐다.

아울러 2014년부터 2016년까지 누리과정을 운영하느라 교육청이 발행한 지방채를 조기에 상환하는 데 7천834억원이 투입된다.

서울시교육청은 "교육재정을 건전하게 운영하기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의 예산만 추경안에 반영했다"면서 "교육환경 개선과 주요 시책사업이 안정적으로 이뤄지게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