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동존중 포스코 만들겠다"…포스코노조 30년 만에 출정식

송고시간2019-05-24 10:25

한국노총 산하 임단협 시작, 노조 측 "조합원 수 6천600명"

포스코 노조 출정 행진
포스코 노조 출정 행진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4일 오전 경북 포항 형산큰다리에서 한국노총 산하 포스코노동조합(위원장 김인철)이 출정식을 한 뒤 행진하고 있다. 2019.5.24 sds123@yna.co.kr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포스코 대표교섭 노동조합인 한국노총 산하 포스코노동조합(위원장 김인철)이 24일 출정식을 하고 회사 측과 임금·단체협상에 들어갔다.

이날 오전 7시 30분 경북 포항시 남구 제철동 포스코 포항제철소 1문 앞에서 열린 포스코노조 출정식에는 노조 조합원과 한국노총 금속연맹 조합원 300여명이 참가했다.

출정식을 마친 노조원은 형산큰다리를 건너 형산교차로까지 행진한 뒤 해산했다.

포스코노조는 올해 임·단협 목표를 상생과 참여의 노사문화 조성, 조합원 노동조건 향상으로 잡았다.

구체적으로 노동이사제 도입, 경영성과 배분제 개선, 임금피크 및 호봉정지 폐지, 정년연장, 연말 1회 정년퇴직, 상여금 및 수당 통상임금 산입, 기본급 7% 인상 등을 요구하고 있다.

김인철 노조 위원장은 출정식에서 "노조는 회사의 일방적이고 독선적인 경영 횡포를 막고 노동존중 포스코를 만드는 데 사활을 걸겠다"며 "올해 임단협을 승리로 이끌기 위해서는 모든 조합원 참여와 단결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1968년 포항종합제철로 출발한 이후 1980년대 말에 노조가 설립됐다.

포스코 노조는 한때 조합원이 1만8천명을 넘었으나 노조 간부 금품수수 사건으로 조합원이 대거 이탈하면서 10명 안팎으로 크게 줄어 유명무실했다.

1997년 세워진 노경협의회가 직원들의 임금협상·복리후생·근로조건 문제 등을 협의하며 사실상 노조 역할을 해 왔다.

그러나 지난해 9월 포스코 일부 직원이 민주노총 산하 노조를 설립하면서 포스코는 복수 노조 시대를 맞았다.

기존 노조는 상위단체가 없었으나 한국노총 소속 포스코노조로 확대 개편했다.

그동안 양 노조는 교섭대표노조 지위를 놓고 경쟁해왔다.

경북지방노동위원회는 지난해 12월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산하 노조 가운데 조합원이 더 많은 한국노총 산하 포스코노조를 회사 측과 교섭할 권한이 있는 대표 노조로 인정했다.

교섭 대표 노조는 2년간 회사 경영진과 임금·단체협상을 할 수 있다.

포스코 전체 직원 1만6천여명 가운데 노조 가입대상은 1만5천명이다.

한국노총 포스코노조는 조합원 수가 6천600명이라고 밝혔다.

포스코 노조 출정 행진
포스코 노조 출정 행진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4일 오전 경북 포항 형산큰다리에서 한국노총 산하 포스코노동조합(위원장 김인철)이 출정식을 한 뒤 행진하고 있다. 2019.5.24 sds123@yna.co.kr

행진하는 노조원
행진하는 노조원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4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제철동 포스코 포항제철소 1문에서 한국노총 산하 포스코노동조합(위원장 김인철)이 출정식을 한 뒤 행진하고 있다. 출정식에는 포스코와 협력사 노동조합원 300여명이 참가했다. 2019.5.24 sds123@yna.co.kr

주먹을 불끈 쥐고
주먹을 불끈 쥐고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4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제철동 포스코 포항제철소 1문에서 열린 한국노총 산하 포스코노동조합 출정식에서 조합원이 주먹을 불끈 쥐어 들어보이고 있다. 출정식에는 포스코와 협력사 노동조합원 300여명이 참가했다. 2019.5.24 sds123@yna.co.kr

각오 밝히는 노조 위원장
각오 밝히는 노조 위원장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4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제철동 포스코 포항제철소 1문에서 열린 한국노총 산하 포스코노동조합 출정식에서 김인철 위원장이 각오를 밝히고 있다. 출정식에는 포스코와 협력사 노동조합원 300여명이 참가했다. 2019.5.24 sds123@yna.co.kr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