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계 경제 하방리스크 증가…정부 선제적 대처 필요"

송고시간2019-05-24 10:11

글로벌금융학회·금융연구원 심포지엄서 전문가들 지적

개회사 하는 오갑수 글로벌금융학회 회장
개회사 하는 오갑수 글로벌금융학회 회장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24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글로벌금융학회ㆍ한국금융연구원 정책심포지엄 및 학술대회'에서 오갑수 글로벌금융학회 회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2019.5.24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글로벌 경제 둔화에 대해 우리 정부가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이 지적했다.

글로벌금융학회와 금융연구원은 24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최근 글로벌 경제환경 변화에 대한 대응과 정부 및 금융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심포지엄·학술대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 금융감독원의 유광열 수석부원장과 권인원 부원장, 임재준 한국거래소 경영지원본부장보, 교수들이 참석해 최근 글로벌 경제 둔화에 대한 대응책을 모색했다.

유광열 수석부원장은 발제에서 최근 세계 경제의 특징으로 미중 통상 갈등을 비롯한 불확실성 확대, 인공지능(AI)으로 대변되는 디지털 변혁, 지속가능한 금융 확산 등을 꼽았다.

유 수석부원장은 이런 세계 경제의 환경 변화에 대해 "국내 금융회사와 감독당국이 더 능동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글로벌 리스크가 국내 금융산업 발전과 경제의 지속 성장을 저해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감독당국도 가계·자영업자 부채, 기업 부채, 금리·환율 등 금융 부문의 리스크가 실물경제로 옮아가지 않도록 각종 불안 요인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겠다"며 "지속 가능한 금융을 위해 금융회사, 감독당국, 국제기구, 연구기관 등이 함께 참여하는 '지속가능 금융 스터디 그룹'을 구성하고 체계적인 연구도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환영사 하는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환영사 하는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24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글로벌금융학회ㆍ한국금융연구원 정책심포지엄 및 학술대회'에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2019.5.24 chc@yna.co.kr

권인원 부원장은 "주요국의 성장률 전망이 악화하는 가운데 국내에서는 당분간 저성장·저금리 현상이 지속할 수 있다"며 "경제 혁신과 성장잠재력 확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훈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은 "거시 안정성을 저해할 세계적 리스크와 함께 4차 산업혁명과 핀테크(금융기술) 혁신 등 시대적인 변화도 일고 있다"며 "당국은 경제 활력을 뒷받침하고 핀테크·금융혁신을 이끌어 금융 안정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오갑수 글로벌금융학회 회장은 "한국의 경기부양 정책은 경제 대국들보다 미진한 편"이라며 "취약한 환경에서 충격을 완화하고 경제를 활성화하려면 추가경정예산이 제때 집행돼야 하고, 경제 구조 개혁과 기업 구조조정을 서둘러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