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원순 "노무현이 소망한 세상, 새로운 노무현들이 이어갈 것"

송고시간2019-05-24 09:46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거 10주기를 맞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기리며 그의 뜻을 이어가겠다고 24일 밝혔다.

박 시장은 전날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추모식에 다녀온 뒤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무현 대통령을 만나 뵙고 왔다. 새로운 노무현들을 만나고 왔다"고 적었다.

박 시장은 "당신께서 우리 곁을 떠난 지 벌써 10년 세월이 흘렀다"며 "김경수 경남지사의 말처럼 이제는 대통령님을 떠나 보내드려야 할 듯하다. 진보, 보수를 넘어 통합을 얘기했던 노무현의 꿈과 비전을 위해 이제는 그래야 할 듯하다"고 썼다.

그는 "당신께서 말씀하신 '사람 사는 세상'의 꿈은 제겐 '시민이 주인인 서울'을 만드는 일이었다"며 "그 일념 하나로 지난 8년간 서울을 각자도생의 시대를 넘어 사회적 우정으로 연대하고 협력하는 도시로 만들어왔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평범한 국민이 나라와 정치의 주인이 돼야 한다는 당신의 생각은 '민주주의 서울' 제도로, 당신의 기록에 대한 집념은 '서울기록원'으로 피어났다"며 노 전 대통령의 사상과 서울시 정책이 맞닿았음을 강조했다.

박 시장은 "30년 전 새내기 정치인 노무현이 소망했던 세상은 이제 남은 우리들이 이어가겠다"며 "세상을 바꾸는 것은 위대한 영웅이 아닌 평범한 이들이라는 당신의 믿음을 새로운 노무현들이 완성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