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 미 국채투매·환율 카드 꺼내나…美압박 대응방안 설문조사

송고시간2019-05-24 09:50

지난주 중국에 거점 금융기관 대상 앙케트에 '선택지'로 열거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중국 금융당국이 중국에 거점을 두고 있는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미중 마찰 관련 설문조사에서 중국이 취해야할 선택지로 "미국 국채 투매"와 "위안화 약세"를 열거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24일 관계자의 말을 인용, 보도했다.

아사히는 당국이 금융기관 관계자들의 의견을 들어보기 위한 목적이었다고 해도 미국의 제재관세 부과에 대한 대응책으로 이런 선택 항목을 제시한 것은 파문을 부를 것으로 예상했다.

미중 정상
미중 정상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보도에 따르면 설문조사는 지난 주 중국에 거점을 두고 있는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중국이 취해야할 선택지로는 이밖에 미국이 중국에 대해 흑자를 유지하고 있는 서비스 무역으로 무대를 확대하는 방안, 농산품과 자동차, 항공기에 부과한 추가 관세율을 인상하는 방안 등이 포함됐다.

중국은 3월 말 기준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은 1조1천억 달러(약 1천309조 원) 상당의 미국 국채를 보유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이 실제로 미국 국채를 투매하면 전세계 금융시장이 혼란에 빠지게 되기 때문에 중국 당국은 시장의 의견을 파악해 선택지로 삼을지 여부를 신중하게 판단할 것으로 보인다고 아사히가 전했다.

한편 미국 상무부는 달러에 대한 자국 통화 가치를 절하하는 국가들에 상계관세를 부과하는 규정을 추진한다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이번 변화는 미국 상무부가 미국 산업에 피해를 줄 수 있는 '통화 보조금'(currency subsidies)을 상쇄할 수 있다는 점을 해외 수출국들에게 알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lhy501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