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마트구루, 'CATL ESS 배터리' 국내 상업운전 개시…"안전성↑"

송고시간2019-05-24 10:00

스마트구루, 'CATL ESS 배터리' 국내 상업운전 개시…"안전성↑" - 1

▲ 스마트구루는 지난달 24일부터 송정제일태양광발전소 에너지저장장치(이하 ESS) 시스템에 중국 배터리 기업 CATL의 92Ah 프리미엄 리튬이온-인산철 배터리 설치를 완료하고 상업운전을 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배터리가 적용된 ESS 시스템은 전기안전공사의 강화된 사용 전 안전검사를 통과했으며, 설치 이후 현재까지 태양광 발전과 연계한 신재생에너지 공급 인증서(REC) 가중치 5배로 판매가 이뤄지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스마트구루의 ESS 배터리 시스템은 각 모듈에 팬을 부착해 열관리가 우수하며, 각 랙의 과충전·과방전·과전류 등 보호장치 외에도 베터리 제어 시스템(BMS)을 통해 전체 시스템 상태를 통합적으로 모니터링하고 보호하는 2중의 시스템 보호 기능을 갖추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국내 ESS 시스템의 경우, 전력관리시스템(PMS)이나 에너지관리시스템(EMS)에서 관리하고 있지만, 통신장애 및 지연 등의 문제가 발생할 경우 즉시 전류차단이 어려워 배터리를 보호하는 데 한계가 있을 수 있다"며 "이에 배터리 자체적으로 상태 모니터링 및 보호할 수 있는 기능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사이트는 CATL의 ESS용 배터리를 설치하고 REC 가중치를 받은 국내 첫 번째 사례"로 "이번 사이트를 시작으로 안전성이 높고, 수명이 길어 경제적인 리튬인산철 배터리에 대한 시장의 관심과 수요는 계속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스마트구루는 CATL의 ESS용 배터리와 자체 보유한 인공지능 및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이용해 ESS 운영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분석함으로써 효율성을 증대시키고, 이상 상황을 예방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반 ESS 통합관리 플랫폼 개발을 진행 중이다.

지난해 CATL과 국내 ESS 시장 진출을 위해 영업우선권을 보장하는 협약을 체결, 성장하고 있는 국내 ESS 시장에 CATL의 배터리를 공급하고 향후 에너지 효율화 사업과 관련한 사업 부문에서도 상호 협력을 연계해 나가기로 한 바 있으며, 프리미엄 배터리에 대한 국내 시험성적서 확보와 더불어 현재 스탠더드 배터리에 대한 국내 인증을 준비 중이다. (연합뉴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