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국, 북한·러시아 등의 사이버 공격에 제재할 것"

송고시간2019-05-24 09:10

미국, 북한 사이버공격 첫 제재…소니픽처스 해킹 해커 기소 (CG)
미국, 북한 사이버공격 첫 제재…소니픽처스 해킹 해커 기소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선영 기자 = 영국 정부가 북한과 러시아 등의 악의적인 사이버 공격에 필요한 모든 제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4일 전했다.

제러미 헌트 영국 외무장관은 지난 23일(현지시간) 런던 국립사이버보안센터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 사이버 방어 회의'에서 "지난 2년 동안 영국에서 발생한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이 1천 건이 넘었다"며 "매주 10건 정도의 사건이 적대국에 의해 주로 저질러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북한의 해커들은 2017년 수천 대의 컴퓨터에 워너크라이 랜섬웨어를 감염시켜 전 세계에 피해를 줬다"며 "보건부 장관을 역임했던 당시, 영국 국민보건서비스(NHS) 산하 병원 48곳이 북한으로부터 워너크라이 해킹 공격을 당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영국이나 동맹국들에 사이버 공격을 감행할 시 영국은 용납하지 않고, 제재를 할 것"이라며 지난 17일 유럽연합(EU)이 사이버 공격을 감행한 개인과 기업, 또는 국가기관을 상대로 자산동결과 여행금지 등 제재를 취할 수 있도록 제재 체제(sanction regime)를 구축했다고 소개했다.

[그래픽] 북 해커 집단 소행 추정 사이버 공격 현황
[그래픽] 북 해커 집단 소행 추정 사이버 공격 현황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9일(현지시간) 북한의 사이버전 능력을 분석한 기획기사에서 "북한이 전 세계에서 가장 정교하고 위험한 '해킹머신'으로 조용히 변신했다"면서 "전 세계가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배후로 의심되는 사이버해킹 사건도 한층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주로 외국 중앙은행과 판매 시점관리(POS) 시스템이 타깃으로, 지난해부터 부쩍 증가했다. yoon2@yna.co.kr

영국의 페니 모돈트 국방부 장관도 이날 영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가 24시간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는 북한의 사이버 범죄를 인지하고 있다면서 "사이버 공격은 우리의 사회기반시설을 파괴하고 민주주의를 훼손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러시아·중국·북한으로부터의 공격인지, 그들이 해커나 범죄자, 또는 극단주의자 출신인지, 그리고 악성 프로그램인지 아니면 가짜뉴스인지 아닌지 등 모든 위험성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과 러시아, 중국 등으로부터의 사이버 공격을 막기 위해 2천200만 영국 파운드(약 2천8백만 달러)를 투입하기로 결정했다며 이 자금으로 영국 전역에 사이버 전문 요원을 양성할 수 있는 육군 사이버 운영센터를 설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chs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