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언론 "트럼프, 4월정상회담서 文대통령에 日과 관계개선 요구"

송고시간2019-05-24 09:13

요미우리신문 "문 대통령, 한미회담 후 한일 정상회담에 의욕 보여"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11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본과의 관계 개선을 직접 요구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요미우리신문은 24일 복수의 한미일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이렇게 전하며 "트럼프 대통령이 악화가 계속되고 있는 한일관계에 우려를 표명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 - 미국 트럼프 대통령 (PG)
문재인 대통령 - 미국 트럼프 대통령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이 소식통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구체적인 현안은 언급하지 않은 채 한일관계에 대해 "상황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미국이 우려하는 것은 한일관계의 악화가 한미일의 안보 협력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라고 밝혔다.

요미우리는 한일 간 방위 협력이 정체돼있는 상황이 방치되면 미국이 동맹국과 연대해 중국의 해양진출에 대항하는 '자유롭고 열린 인도 태평양 구상'에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을 미국이 걱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요미우리는 일본과의 관계개선에 소극적이던 문재인 정권이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 후 청와대 주도로 본격적인 관계개선 검토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6월 초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인 한일 국방장관 회담은 한국 측이 제안했다"며 "문 정권으로서는 가장 중요한 북한 문제에서 미국의 협력을 얻기 위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에 응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요미우리는 "문 대통령이 일본과의 정상회담에 의욕을 보이는 것 역시 트럼프 대통령이 대일관계 개선을 직접 요구했기 때문"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를 무시했다가 한미 관계가 악화하면 대북 관계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신문은 이어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를 전후해 한국을 방문하기 전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한 뒤 김 위원장의 요구를 듣고 이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하는 중개 외교를 도모하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악수하는 한일 외교장관
악수하는 한일 외교장관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23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풀만호텔에서 만나 한일 외교장관 회담 시작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2019.5.23 [공동취재단] yonglae@yna.co.kr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