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니세프 "韓정부 대북지원 공여금 350만달러 배정"

송고시간2019-05-24 07:55

"5세미만 설사병·폐렴 치료 등에 사용 예정"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유엔아동기금인 유니세프(UNICEF)가 한국 정부가 대북 인도적 지원을 위해 국제기구에 공여하는 800만달러 중 350만달러를 받게 됐다고 24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이는 정부가 최근 국제기구 공여 계획을 밝힌 대북 지원금 800만달러의 44%에 해당하는 규모다.

유니세프 동아시아태평양 지부의 쉬마 이슬람 대변인은 23일 한국 정부의 공여 액수와 사업 계획 등에 대한 VOA의 질문에 이같이 답하고 "한국 정부의 관대한 기부를 크게 환영한다"고 밝혔다.

한국 정부로부터 공여받은 기금은 5살 미만 어린이 45만 명의 설사병을 치료하고 280만명에게 폐렴 치료를 위한 항생제 등 필수의약품을 전달하는 데 사용된다.

북한 '어린이 건강의 날' 토론회
북한 '어린이 건강의 날' 토론회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어린이 건강의 날에 즈음한 토론회가 지난 21일 평양 중구역 대동문유치원에서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2일 보도했다. 이날 토론회엔 보건성 등 일꾼들과 스웨덴·영국 대사, 유니세프(UNICEF) 대표 등이 참가했다. 2019.5.22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다만 유니세프의 대북 지원금 분배 방식과 모니터링 계획에 대한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고 VOA는 전했다.

유니세프는 올해 대북 인도적 지원 활동을 위해 총 1천950만 달러 모금을 계획하고 있다.

1985년부터 대북 어린이 지원사업을 펼쳐온 유니세프에 따르면 현재 북한 내 5살 미만 어린이 5명 중 1명이 발육 부진을, 3%는 급성 영양실조를 겪고 있으며 970만 명은 안전한 식수를 공급받지 못하는 상태에 놓여있다.

정부는 앞서 지난 17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에서 지난 2017년 9월 의결했던 세계식량계획(WFP)과 유니세프의 북한 아동·임산부 영양지원 및 모자보건 사업에 대한 800만 달러 공여를 재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그래픽]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지원 현황
[그래픽]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지원 현황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통일부는 17일 보도자료에서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해 나간다는 입장 하에 우선 세계식량계획(WFP), 유니세프(UNICEF)의 북한 아동, 임산부 영양지원 및 모자보건 사업 등 국제기구 대북지원 사업에 자금(800만불) 공여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jin34@yna.co.kr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