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리버풀, 2018-2019시즌 EPL 최고수입 2천296억원…맨시티 앞질러

송고시간2019-05-24 07:10

맨시티는 2천274억원 '간발의 2위'

득점을 터트리고 기뻐하는 리버풀 선수들
득점을 터트리고 기뻐하는 리버풀 선수들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2018-201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우승은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가 차지했지만 '최고 수입'은 준우승한 리버풀에 돌아갔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24일(한국시간) "리버풀이 지난 시즌 1억5천200만 파운드가 넘는 수익을 기록하며 맨시티보다 144만 파운드(약 21억7천만원)를 더 벌어들였다"라며 "이는 TV 중계에서 리버풀이 맨시티를 앞선 결과"라고 전했다.

BBC가 공개한 2018-2019 시즌 프리미어리그 구단별 수익에 따르면 리버풀은 1억5천242만5천146 파운드(약 2천295억7천56만원)를 기록, 1억5천98만6천355 파운드(약 2천274억357만원)를 기록한 맨시티를 간발의 차로 앞섰다.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최하위에 그쳐 2부리그로 강등된 허더즈필드도 9천662만8천865 파운드(약 1천455억3천470만원)의 수익을 챙겼다.

20개 프리미어리그 팀들은 3천440만 파운드의 국내 TV 중계권과 4천830만 파운드에 달하는 해외중계권, 스폰서 수익 배분액 500만 파운드를 공통으로 수령했다.

리버풀은 정규리그 순위에 따른 상금에서 맨시티보다 200만 파운드 가까이 적게 받았다.

하지만 리버풀의 경기는 지난 시즌 스카이스포츠와 BT스포츠를 통해 29차례나 생중계돼 맨시티(26차례)를 앞서면서 중계권 수입에서 맨시티를 따돌리고 총수입 1위로 올라섰다.

◇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최종 순위별 수입

순위 팀명 생중계 횟수 총수입(파운드)
1 맨체스터 시티 26 1억5천98만6천355
2 리버풀 29 1억5천242만5천146
3 첼시 25 1억4천603만216
4 토트넘 26 1억4천523만801
5 아스널 25 1억4천219만3천180
6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27 1억4천251만2천868
7 울버햄프턴 15 1억2천716만5천114
8 에버턴 18 1억2천860만3천905
9 레스터시티 15 1억2천332만8천78
10 웨스트햄 16 1억2천252만8천663
11 왓퍼드 10 1억1천389만5천527
12 크리스털 팰리스 12 1억1천421만5천215
13 뉴캐슬 19 1억2천13만418
14 본머스 10 1억813만9천973
15 번리 11 1억734만558
16 사우샘프턴 10 1억430만2천937
17 브라이턴 호브 앨비언 13 1억574만1천728
18 카디프시티 12 1억270만4천107
19 풀럼 13 1억190만4천692
20 허더즈필드 10 9천662만8천865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