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국무부, 화웨이 대응 韓동참 질문에 '對中 우려' 표명

"모든 국가에 위험기반 보안체계 채택 촉구"…사실상 화웨이 거래에 반대 입장
중국 광둥성 선전 시내의 화웨이 영업장
중국 광둥성 선전 시내의 화웨이 영업장[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국무부 관계자는 23일(현지시간)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거래제한 조치에 한국이 협력해야 한다는 입장이냐는 질문에 구체적 답변을 피한 채 중국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화웨이를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사실상 미국의 화웨이 대응에 한국을 비롯한 모든 국가가 협조하기를 바란다는 입장으로 해석된다.

이 관계자는 이날 미국의 화웨이 대응에 한국이 협력하는 문제에 대한 미 정부의 입장을 묻는 연합뉴스의 서면질의에 "사적인 외교 대화에 대해서는 코멘트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미국의 입장은 분명하다. 모든 국가가 5세대(5G) 네트워크 구축에 있어 위험(평가) 기반의 보안체제를 채택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5G 인프라를 구성할 업체의 공급망에 대한 검토도 여기에 포함된다"면서 "업체가 외국 정부의 통제를 당하는지도 평가돼야 한다"고 언급, 사실상 중국과 화웨이를 겨냥했다.

이어 "특별히 우리는 중국이 중국의 장비업체들로 하여금 이 업체들의 장비가 어떤 국가의 5G 네트워크에 들어갈 경우 미국인과 다른 나라 국민의 이해에 반하는 행위를 하도록 강요할 수 있음을 우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화웨이를 콕 집어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사실상 한국을 포함한 모든 국가가 5G 네트워크 구축에 있어 화웨이와 거래하는 것을 반대한다는 미 국무부의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화웨이의 보안 문제를 거론하며 동맹국에 화웨이와 거래하지 말 것을 압박해오면서 한국에도 이런 입장을 다양한 채널을 통해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섣불리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압박에 동참했다가는 중국의 경제보복이 있을 수도 있어 한국 정부는 일단 유보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은 이날도 화웨이와 중국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였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CNBC방송 인터뷰에서 "화웨이는 중국 공산당과 깊이 연계돼 있다"며 더 많은 기업이 화웨이와 관계를 끊을 것으로 믿는다고 압박했다.

na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4 07: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