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IMF "대중관세, 美기업이 대부분 부담…루저는 미중 소비자"

송고시간2019-05-24 01:03

수석이코노미스트 보고서…뉴욕연은 "美가구당 年99만원 부담"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이 중국에 때린 관세의 대부분을 미국 기업들이 부담하고 있으며 미중 소비자들이 무역전쟁의 '루저'(loser·피해자)라고 국제통화기금(IMF)의 기타 고피나트 수석이코노미스트가 지적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

[로이터=연합뉴스]

블룸버그통신과 AFP통신에 따르면 IMF의 고피나트 수석이코노미스트는 23일(현지시간) 블로그에 올린 공동 보고서를 통해 "(미국이 거둬들인) 관세 수입은 거의 전적으로 미 수입업체들로부터 나왔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부과한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미국의 수입업자들이 고스란히 부담했다는 얘기다.

AFP통신은 "(대중 관세에 따른) 관세를 중국이 지불하고 있으며, 이는 미 국고에 수익을 제공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반박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4일 대중 관세에서 "1천억 달러 이상을 얻게 될 것"이라면서 중국과의 관세전쟁으로 미국 소비자가 피해를 본다고 생각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미국에서 제품을 생산하면 된다. 전혀 관세가 없는 것이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고피나트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세탁기 등과 같이 대중 관세 가운데 일부는 미국 소비자들에게 전가돼왔고, 나머지는 미 수입업체들이 이익 마진을 낮추면서 관세 충격을 흡수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이 부과한 관세를) 중국이 아닌 미국 소비자들과 기업들이 부담해왔다"면서 "미국과 중국의 소비자들이 분명히 무역 긴장의 '루저'"라고 강조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 같은 지적에 "대부분의 민간 이코노미스트들이 수개월간 주장해왔던 것을 IMF 보고서가 결론지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고피나트 수석이코노미스트는 트럼프 행정부가 나머지 중국산 제품 전체에 대해 관세를 부과할 경우 경제 피해는 더 악화할 것이라면서 "단기적으로 글로벌 국내총생산(GDP)을 약 0.3%포인트 축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고피나트 수석이코노미스트는 "현 상황에서는 글로벌 성장에 미치는 영향이 상대적으로 크지 않지만 최근의 (긴장) 격화는 비즈니스와 금융시장 심리를 크게 훼손할 수 있고 글로벌 공급체인을 붕괴시키고 올해 예상되는 글로벌 성장세 회복을 위태롭게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IMF는 미중 무역갈등이 전면전으로 확대될 경우 전 세계 경제성장률이 0.2∼0.8%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추정한 바 있다.

IMF는 지난 4월에는 중국·유로존의 경기둔화, 글로벌 무역갈등, 금융시장 불확실성 등을 리스크 요인으로 꼽으며 올해 세계경제 성장전망치를 기존보다 0.2%포인트 하향, 3.3%로 제시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10일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했으며. 이것이 본격 발효되면 미국은 총 2천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하게 된다.

트럼프 행정부는 또 나머지 3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서도 25%의 관세 부과를 위한 준비절차에 돌입했다.

한편 미국 뉴욕 연방준비은행은 미국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새로운 관세 폭탄으로 미 가구당 연간 831달러(약 99만원)의 비용을 부담할 것으로 평가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