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틸러슨 "푸틴이 더많이 회담준비"…트럼프 "돌같은 멍청이" 반격

송고시간2019-05-24 00:09

"2017년 미·러 정상회담서 푸틴 준비 많이 해 회담 2시간여로 늘어"

WP, 하원 면담 틸러슨 언급 보도…트럼프 트윗으로 악담·폼페이오도 맞장구

2017년 7월 함부르크에서 만난 푸틴 대통령(왼쪽)과 트럼프 대통령
2017년 7월 함부르크에서 만난 푸틴 대통령(왼쪽)과 트럼프 대통령

[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017년 7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준비를 더 많이 했다는 렉스 틸러슨 전 국무장관의 발언이 보도됐다. 이에 발끈한 트럼프 대통령은 그를 또다시 '돌 같은 멍청이'라고 인신공격했다.

23일(현지시간) 미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틸러슨 전 장관은 이틀 전 하원 외교위원회 인사들과의 비공개 면담에서 2017년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첫 정상회담 당시 푸틴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보다 준비를 많이 해와 2시간 넘게 회담이 진행됐다고 말했다.

미국 쪽에서는 당초 예의상 만남의 성격으로 짧은 회담을 예상했으나 푸틴 대통령이 여러 국제적 현안으로 논의를 이끌어가면서 회담이 2시간 이상으로 늘어났다는 것이다.

틸러슨 전 장관은 함부르크 정상회담에 동석해 이러한 과정을 지켜봤다고 말했다고 WP는 익명의 외교위 관계자들을 인용해 전했다.

WP는 "준비에 차이가 있다는 것이 놀랍지는 않지만 푸틴 대통령의 요령과 경험의 깊이로 미뤄볼 때 위험하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을 소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평소 준비의 중요성에 별 의미를 두지 않는 편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첫 정상회담을 앞두고도 "준비를 많이 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태도의 문제이고 일을 해내려는 의지의 문제지 준비의 문제가 아니다"라는 발언을 한 적이 있다고 WP는 전했다.

렉스 틸러슨 전 미 국무장관
렉스 틸러슨 전 미 국무장관

[UPI=연합뉴스]

틸러슨 전 장관은 이번 비공개 면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깎아내리는 발언은 삼갔지만 특정 질문에 답변하지 않는 방식으로 트럼프 대통령과의 불화를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국무장관 재직시절 자유와 민주주의 같은 미국적 가치를 증진하는 것이 목표였고 자신과 트럼프 대통령이 같은 목표를 갖고 있었지만 동일한 가치 시스템을 공유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가치가 무엇인지 설명해달라는 요청이 나오자 "그럴 수 없다"고 답변했다고 외교위 관계자들은 전했다.

WP의 보도가 나오자 트럼프 대통령은 틸러슨 전 장관이 얘기를 지어낸 것이라며 "푸틴도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틸러슨 전 장관을 향해 "돌 같은 멍청이고 국무장관이 되기에는 완전히 준비 안 되고 자격을 갖추지 못한 사람"이라고 악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틸러슨 전 장관이 자신과의 갈등을 일부 공개하자 "돌 같은 멍청이"라고 인신공격을 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WP에도 성명을 보내 "나는 푸틴 대통령과의 회담에 완전히 준비돼 있었다. 우리는 정상회담에서 아주 잘 해냈다"라고 반박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이날 CNBC 방송 인터뷰에서 WP 보도와 관련한 질문을 받자 "터무니없다. 그러니까 틸러슨이 지금 국무장관이 아닌 것"이라고 공격에 가세했다.

틸러슨 전 장관은 지난해 3월 트윗으로 해임된 후 트럼프 대통령과의 갈등에 대한 공개 언급을 별로 하지 않다가 민주당 엘리엇 엥걸 하원 외교위원장의 요청으로 이번 비공개 면담에 참석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EPA=연합뉴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