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해산' 靑 국민청원 마감…역대 최다 183만명 참여

'동물국회' 비판 속 참여 급증…여야 지지자 세 대결 양상도
'민주당 해산' 청원도 32만명 참여…靑, 동시에 답변할듯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자유한국당 정당 해산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183만명 이상이 참여한 채 마감됐다.

지난달 22일 게시된 해당 청원은 이달 22일 밤 12시를 기해 한 달을 채웠으며, 23일부터는 '만료된 청원'으로 분류됐다.

최종 참여 인원은 183만1천900명으로, 국민청원 제도가 시작된 이래 최다 인원 기록이다.

청원인은 "한국당은 장외 투쟁을 하며 정부의 입법을 발목 잡고 있다. 국민에 대한 막말이 도를 넘고 있다"며 정당 해산을 주장했다.

특히 지난달 말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싸고 여야가 물리적 충돌을 벌이는 등 '동물 국회'가 재현된 데 대해 비판 여론이 강해지면서 청원 동참 인원이 급격히 증가한 바 있다.

온라인상에서 여야 지지자들의 대립이 격화,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세 대결 대리전 양상이 벌어진 것이 참여 인원 급증을 불러온 배경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해당 청원이 만료됨에 따라 청와대는 앞으로 한 달 이내에 공식 답변을 내놔야 한다.

청와대는 지난달 29일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해산청구' 청원 역시 20만명을 넘었다는 점을 고려, 두 청원에 대한 답변을 한꺼번에 내놓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해산청구 청원인은 "민주당이 제1야당을 제쳐두고 정치적 이익을 위해 패스트트랙을 지정해 국회의 물리적 충돌을 가져왔다"고 주장했다.

이날 오후 6시 현재 32만6천518명이 동참한 민주당 해산청구 청원은 이달 29일 마감된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3 18: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