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장수서 탄산가스 실은 탱크로리 넘어져…대기오염 없어

장수서 탄산가스 실은 탱크로리 넘어져
장수서 탄산가스 실은 탱크로리 넘어져(장수=연합뉴스) 23일 오후 2시 33분께 전북 장수군 계북면 한 교회 앞에서 액화 탄산가스를 실은 15t 탱크로리 차량이 넘어져 소방당국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2019.5.23 [전북소방본부 제공] jaya@yna.co.kr

(장수=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23일 오후 2시 33분께 전북 장수군 계북면 한 교회 앞에서 액화 탄산가스를 실은 15t 탱크로리 차량이 넘어졌다.

이 사고로 운전자 A(53)씨가 머리를 다쳐 숨졌다.

차량도 파손돼 탱크로리에 실린 1만1천㎏의 액화 탄산가스 전량이 공기 중으로 흩어졌다.

액화 탄산가스의 성분은 이산화탄소(CO2)로 유해물질을 포함되지 않아 심각한 대기 오염 우려는 없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ja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3 17: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