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테러 안전지대 없다"…총포·화약 등 테러수단 관리 강화

테러대책실무위원회 개최…난민 관리·해양 테러 대응 강화키로
테러 자금 (PG)
테러 자금 (PG)[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정부가 테러 발생 가능성에 대비해 다중 운집 장소 및 폭발물·총기류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국무조정실 대테러센터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문영기 센터장 주재로 국가안보실, 국가정보원 등 21개 기관의 위원들(국장급)이 참석한 가운데 테러대책실무위원회를 개최했다.

회의에서 국가정보원은 반이슬람 극우주의와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의 전형적 사례로 꼽히는 뉴질랜드 테러 사건(3월 15일)과 스리랑카 테러 사건(4월 21일)을 분석한 결과를 공유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테러 청정국인 뉴질랜드에서 테러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테러는 어디서나 일어나고 안전지대는 없다'는 인식을 함께 했다.

이에 따라 다중운집장소와 폭발물·총기류 관리를 한층 강화하고, 시스템을 수시 점검하기로 했다. 특히 종교시설 테러에 대비해 문화체육관광부에서 행동요령과 안전대책 등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기로 했다.

경찰청은 ▲ 불법무기 자진신고·집중단속 기간 운영 ▲ 총포화약법에 안전관리 강화 규정 신설 ▲ 총기 위치추적 장치 개발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관세청은 안보 위해 물품 차단 대책으로 ▲ 인공지능(AI) 엑스레이(X-ray) 판독 시스템 구축 등 공항·항만 검색장비 보완 ▲ 대테러 정보 교류 등 대내외 공조 활동 강화 등을 추진한다.

법무부는 무분별한 난민 유입을 막기 위한 난민법 개정 계획을 소개했다. 이밖에 해양경찰청은 최근 해양테러 유형 변화에 맞춰 해양테러 관리대상을 확대할 방침이다.

문 센터장은 "최근 의외의 지역과 표적을 대상으로 테러가 잇달아 발생하는 등 테러 위험이 커지고 있다"며 "관계기관 간 정보공유 및 상황전파체계 확립 등을 통해 완벽한 대비태세를 갖추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yu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3 17: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