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상무부 "美, 협상 원한다면 잘못된 행동 고쳐야"

화웨이 제재에 강한 불만 표출
가오펑 대변인
가오펑 대변인[중국 상무부 홈페이지]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이 중국을 대표하는 통신장비 업체인 화웨이(華爲)를 수출 제한 대상인 '블랙리스트'에 올린 가운데 중국 정부가 이에 강한 불만을 피력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대화는 상호 존중을 전제로 한다면서 미국이 자국과 협상을 계속하기를 원한다면 '잘못된 행동'을 고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가오 대변인은 미국이 이성적으로 행동하고 위험한 행동을 고치기를 희망한다면서 중국은 자국 기업들이 위기에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지난 1월 이란 제재 위반 혐의로 화웨이 법인과 멍완저우(孟晩舟) 화웨이 부회장 등을 자국 법정에 기소한 데 이어 지난 16일(현지시간)에는 화웨이와 68개 계열사를 사실상의 블랙 리스트인 거래 제한 기업 명단에 올렸다.

이후 화웨이는 미국, 영국, 일본 등 협력 업체들로부터 핵심 부품과 소프트웨어를 조달하기 어려워지면서 정상적인 사업 운영에 큰 위기를 맞고 있다.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는 무역협상이 결렬된 직후인 지난 10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여러 어려움에도 협상 추세를 유지해야 한다면서 쌍방이 나중에 베이징에서 다시 만나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미중 양국이 모두 상대국 제품에 매기는 고율 관세 세율을 더욱 높이기로 해 사실상 무역전쟁 휴전이 깨졌고, 여기에 미국이 화웨이를 비롯한 중국의 각 분야 간판 기업에 대한 제재에 나서는 등 강공을 퍼붓는 양상이어서 협상 분위기는 더욱 악화했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3 17: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