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도 모디, 안보 앞세워 총선 이겼지만…앞길엔 민생현안 가득

2019년 5월 9일 뉴델리서 유세하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9년 5월 9일 뉴델리서 유세하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총선 승리가 확실시되는 나렌드라 모디(69) 인도 총리가 조만간 집권 2기를 맞게 됐지만, 앞날은 순탄치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안보 이슈를 앞세워 지지세를 결집하는 데 성공했지만 2기 시대에는 경제 분야를 비롯해 풀어야 할 민생 현안이 산적했기 때문이다.

사실 모디 총리는 올해 초만 하더라도 재집권 전망이 그다지 밝지 않았다.

경제성장률 둔화, 농촌 빈곤 문제 등이 불거지면서 농촌 지지층이 등을 돌린 것이다.

여기에 인도의 실업률이 45년 만에 가장 높은 6.1%를 기록했다는 소식까지 전해지면서 모디 정부의 위기감은 최고조로 치달았다.

이런 와중에 안보 문제가 부상하면서 탈출구가 생겼다.

지난 2월 인도령 카슈미르(잠무-카슈미르주)에서 자살 폭탄 공격으로 인도 경찰관 40여명이 사망한 사건이 발생한 것이다.

모디 총리는 파키스탄을 배후로 지목하고 파키스탄령 내 '테러리스트 캠프'를 공습했다. 안보를 위해서는 적국 영토까지 칠 수 있다는 강한 지도자의 이미지를 각인한 것이다.

이후 주춤했던 지지율은 치솟았고 결국 총선에서도 압승을 거두게 됐다.

2018년 11월 30일 인도 수도 뉴델리 시내에서 의사당을 향해 행진하는 농민 시위 행렬. [로이터=연합뉴스]
2018년 11월 30일 인도 수도 뉴델리 시내에서 의사당을 향해 행진하는 농민 시위 행렬. [로이터=연합뉴스]

하지만 화폐 개혁 관련 불만, 경제 침체 우려, 농촌 부채 문제 등은 여전히 풀리지 않은 채 남은 상태다.

실제로 작년 2분기 8%대를 기록한 경제성장률은 이후 7%대 초반으로 내려앉았다.

지난 2월 산업생산지수는 최근 20개월 중 가장 낮은 0.1%를 기록했고,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인도의 경제 성장 전망치를 기존 7.4%에서 7.3%로 하향 조정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모디 총리가 집권 후 제조업 육성 정책인 메이크 인 인디아(Make in India) 2.0, 외국인 투자 유치 강화 등을 담은 강력한 경제 정책을 내놓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모디 정부 1기에서 화폐 개혁, 상품서비스세(GST) 전격 실시, 메이크 인 인디아 1.0 등으로 다진 '경제 체력'을 바탕으로 새로운 도약을 추진한다는 것이다.

아울러 모디 총리는 총선 과정에서 쏟아낸 포퓰리즘성 공약 관련 후속 정책도 마련해야 한다.

모디 총리는 이번 총선에서 모든 농민에게 6천 루피(약 10만3천원)의 현금을 매년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아울러 저소득 농민 대상 연금 지급, 무이자 대출 확대 등도 도입하기로 했다.

향후 5년간 일자리 창출을 위해 고속도로·지하철 건설 등 인프라 분야에 100조 루피(약 1천710조원)를 투입하겠다는 공약도 했다.

이를 위해서는 엄청난 규모의 재원이 필요한 상태다.

특히 인도는 세수 기반이 취약한 나라여서 모디 총리가 어떻게 재정 부담을 최소화하며 재원을 확보할지가 관건이다.

이와 함께 갈수록 커지는 무역 적자도 모디 정부의 부담이다.

또 모디 총리는 선거 과정에서 불거진 힌두-이슬람 간 반목, 계층 간 갈등 등도 해소해야 한다.

선거 과정에서는 인구의 80%에 달하는 힌두교도의 표를 얻기 위해 힌두민족주의 성향의 태도를 취했지만 이제는 무슬림, 하층 카스트 등도 아울러야 하는 상황인 셈이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3 17: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