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얼굴만 보여주면 결제돼요" 신한카드, 안면인식결제 선보여(종합)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한카드는 23일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에서 카드 실물이나 스마트폰이 없더라도 얼굴만으로 결제할 수 있는 '신한 페이스 페이'를 선보였다.

LG CNS와 기술협력을 통해 개발한 페이스 페이는 3D·적외선 카메라로 추출한 디지털 얼굴 정보와 결제정보를 매칭해 매장에서 안면 인식만으로 결제하는 방식이다.

사전에 얼굴 정보와 카드 정보를 등록하면 매장에서 결제 시 안면인식 결제 기기 앞에 서 얼굴을 보이면 자동으로 결제가 된다.

이번 '코리아 핀테크 위크' 행사에서는 가상 편의점 매장에서 결제를 진행하는 체험형 부스를 선보여 방문객들에게 '한국형 아마존고'라는 호평을 받았다고 신한카드는 전했다.

신한카드는 이 안면인식 결제 기술의 상용화를 적극 추진 중이다.

다음달 중 사내 카페 등에 안면인식 결제 기기를 설치해 시범 운영한다.

내년부터는 편의점 CU 일부 매장과 대학교 식당 등에서 상용화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앞서 신한카드는 올 1월 CU 운영사인 BGF리테일[282330]과 '미래 결제 기술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해 미래형 스마트 점포에 대한 공동 협력을 진행 중이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페이스 페이는 금융과 정보통신기술(ICT), 유통 기업과의 연결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를 발굴하는 사례가 될 것"이라며 "향후 안면인식 결제를 비롯한 미래형 결제 모델에 대한 투자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카드 사진제공=연합뉴스]
[신한카드 사진제공=연합뉴스]

pseudoj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3 17: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