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시 "盧 전 대통령 10주기에 함께해 영광"…너럭바위 참배

추도사에서 "노 전 대통령은 따뜻하며 국민의 기본권을 존중한 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하는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하는 부시 전 미국 대통령(김해=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서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하고 있다. 2019.5.23

(김해=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3일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참석자 중 단연 관심을 끈 인사는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다.

봉하마을에서 매년 엄수된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전직 외국 정상이 참석하고 추도사까지 한 것은 그가 처음이다.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이 시작된 오후 2시께 입장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와 함께 추도식장에 입장해 앞줄에 나란히 앉았다.

추모객들이 '부시', '부시'를 연호하자 그는 미소를 띠면서 손을 흔들었다.

그는 추도사에서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언급하며 "인권에 헌신하며 친절하고 따뜻하며 모든 국민의 기본권을 존중한 분을 생각하며 그림을 그렸다"며 노 전 대통령을 추모했다.

그는 또 "노 전 대통령은 국익을 위해서라면 모든 일도 마다하지 않고 목소리를 냈다"면서 임기 중 한국이 '테러와의 전쟁', '이라크 자유수호 전쟁'에 참여한 중요한 동맹이었고 자유무역협정을 맺은 점도 거론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을 기리는 엄숙한 10주기 행사에 여러분과 함께해 영광이다"고 추도사를 끝맺었다.

추도사 하는 부시 전 미국 대통령
추도사 하는 부시 전 미국 대통령(김해=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사를 하고 있다. 2019.5.23 xyz@yna.co.kr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아들인 건호 씨,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과 함께 대통령 묘역으로 이동해 방명록에 글을 남긴 후 노 전 대통령이 잠든 너럭바위를 참배하는 것으로 봉하마을 일정을 끝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 참석 전 권양숙 여사와 만나 자신이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전달했다.

유족 대표로 인사말을 한 건호 씨는 부시 전 대통령에게 특별히 감사 인사를 전했다.

노무현 10주기 추도식 찾은 권양숙 여사와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노무현 10주기 추도식 찾은 권양숙 여사와 부시 전 미국 대통령(김해=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모식에서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와 김정숙 여사,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등이 식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9.5.23

그는 "두 분은 재임 기간 중 한미관계를 새로운 관계로 발전시키는 등 참으로 많은 일을 일궜다"며 "여기까지 와서 우정과 추모를 표해준 것에 대해 유족으로서 깊이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재임 기간(2001∼2009년)이 노 전 대통령(2003∼2008년)과 겹친다.

두 사람은 한미정상회담 등 기회로 수차례 만났다.

그는 2010년 펴낸 회고록 '결정의 순간들'에서 노 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해 "2009년 그의 갑작스러운 죽음을 접하고 깊은 슬픔에 빠졌음을 밝히고 싶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3 15: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