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정숙 여사,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 참석…부시와 함께 입장

김여사, 권양숙 여사와 부시 전 대통령 사이에 앉아
봉하마을 찾은 김정숙 여사와 부시 미국 전 대통령
봉하마을 찾은 김정숙 여사와 부시 미국 전 대통령(김해=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김정숙 여사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있다. 2019.5.23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공식 추도식에 참석했다.

검은색 정장에 검은 리본을 달고서 추도식을 찾은 김 여사는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함께 입장해 눈길을 끌었다.

김 여사와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장 맨 앞줄에 앉아 엄숙한 표정으로 고인을 기렸다.

김 여사의 바로 왼쪽에 부시 전 대통령이 앉았고, 오른쪽으로는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 노 전 대통령의 아들 건호 씨,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인 김홍걸 민화협 대표 상임의장 등이 나란히 자리했다.

추도식이 시작되고 사회자가 김 여사를 소개하자 일어서서 인사를 하기도 했으며, 노 전 대통령의 추모영상이 상영될 때에는 차분한 얼굴로 영상을 지켜봤다.

추도식 중간 김 여사는 부시 전 대통령과 마주 보며 고개를 끄덕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부시 전 대통령을 접견하며 "저는 오늘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지만, 저의 아내가 저를 대신해서 추도식에 참석할 예정"이라며 "제 아내는 봉하마을에서 대통령님께 인사드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23 14: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