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시, 프랑스·독일 기관과 새싹기업 교류·협력 MOU

송고시간2019-05-23 07:18

울산시청
울산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시는 울산테크노파크와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가 프랑스와 독일 기관과 새싹기업(스타트업) 상호 교류·협력 양해 각서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울산테크노파크와 창조경제혁신센터는 지난 15일 프랑스 파리에서 새싹기업 육성 기관인 '크리에이티브 밸리'와 양해 각서를 체결했다.

크리에이티브 밸리는 프랑스의 대표적인 새싹기업 육성 기관으로, 에콜42·에피테크와 협력해 약 3천개의 산학 협력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등 프랑스 창업 생태계 조성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이어 지난 20일에는 독일 자를란트(Saarland)주 경제진흥공사와 양해 각서를 체결했다.

자를란트주는 프랑스와 국경을 마주하고 있는 등 유럽 여러 도시와 접근이 쉬운 지리적 이점을 가지고 있으며, 주 경제진흥공사는 투자유치 관리와 경제 진흥 전문 기관이다.

울산테크노파크와 창조경제혁신센터는 양해 각서를 통해 양국 새싹기업 교류의 거점 역할을 하기로 했으며, 현지 진출 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앞서 시는 유망 창업 기업의 세계 진출을 위해 2017년 핀란드 '에스포마케팅', 2018년 베트남 '사이공이노베이션허브'와 양해 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협력을 기반으로 새싹기업들의 유럽 진출 교두보가 확보됐다"며 "지역의 유망 창업 기업이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yong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